하늘의 무지개를 볼 때마다

원제 MY HEART LEAPS UP

윌리엄 워즈워스 | 옮김 유종호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2017년 4월 20일 | ISBN 978-89-374-7521-4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40x210 · 124쪽 | 가격 9,000원

책소개

“모든 훌륭한 시는 강력한 감정이 저절로 넘쳐흐르는 것.”

―윌리엄 워즈워스

 

“워즈워스는 셰익스피어와 밀턴 다음가는 영국의 위대한 시인.”

― 매슈 아널드

편집자 리뷰

■ 영국의 계관시인 워즈워스의 목가적인 대표 시편들

 

고등학교를 마친 사람이면 누구나 김소월과 함께 워즈워스의 이름쯤은 알고 있다. 「무지개」와 「수선화」의 작자인 자연시인으로 혹은 ‘평범한 생활과 고매한 사고’란 명언의 토로자로서 말이다. 초서를 별격으로 친다면 셰익스피어와 밀턴 다음가는 영국의 위대한 시인이라는 매슈 아널드의 워즈워스 평가는 반드시 비평적 일치를 얻고 있는 것은 아니나 대체로 수용되고 있다.

―유종호, 「해설: 평범한 생활과 고매한 사고」에서

 

19세기 영국의 낭만파 시인이자 자연주의 시인인 윌리엄 워즈워스(1770-1850)의 대표작을 묶은 시선집 『하늘의 무지개를 볼 때마다』가 출간되었다. 익히 알려진 「수선화」부터 「틴턴 사원 위쪽에서」, 그리고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라는 시구로 유명한 「하늘의 무지개를 볼 때마다」 등이 담겨 있다. 그는 짤막한 서정시들로 유명하며 ‘평범한 생활과 고매한 사고’ 등 많은 명언을 남기기도 했다. 공로를 인정받아 1843년 계관시인이 되었다.

여기까지가 비평적 일치를 얻고 있는 워즈워스의 잘 알려진 면모이다. 그러나 워즈워스 자신이 『서정담시집』의 재판에 부쳤던 「서문」에 밝힌 바에 따르면 그는 신고전주의의 시론을 전복하려 한 혁명가에 가까웠다. 먼저 그의 시편은 ‘사건 및 상황을 평민의 생활에서 취하려’ 했다. 이전까지의 비극이나 서사시 등에서 제왕과 귀족만을 다루었다면 워즈워스의 시에서는 농부와 어린이와 죄인과 불구자를 주인공으로 내세웠다.

 

하늘의 무지개를 볼 때마다

내 가슴 설레느니,

나 어린 시절에 그러했고

다 자란 오늘에도 매한가지,

쉰 예순에도 그렇지 못하다면

차라리 죽음이 나으리라.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바라노니 나의 하루하루가

자연의 믿음에 매어지고자.

―「하늘의 무지개를 볼 때마다」에서(15쪽)

 

 

■ “모든 훌륭한 시는 강력한 감정이 저절로 넘쳐흐르는 것.”

 

또한 그는 시어들을 가능한 한 사람들이 일상생활에서 실제로 쓰는 말에서 가져와 서술 혹은 묘사하려 했다. 시에 고유한 즐거움을 주기 위해서라면 특수한 시어나 수사적 장치를 통한 시적 허용에의 가능성을 마음껏 열어 두었던 고전주의의 암묵적 전제를 거부한 결과였다. “모든 훌륭한 시는 강력한 감정이 저절로 넘쳐흐르는 것.”이라는 그의 지론이 담긴 것이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그는 시를 쓰는 것은 ‘어떤 상상의 색채를 입혀서 평범한 사물들이 비범하게 비치도록 하는 것’이라고 여겼다. 이러한 목적 하에 쓰인 시들은 그대로 워즈워스의 작가관을 반영한다.

 

보라! 들판에서 홀로

가을걷이하며 노래하는

저 고원의 처녀를,

멈춰 서라. 아니면 슬며시 지나가라,

홀로 베고 다발로 묶으며

구슬픈 노래를 부른다.

귀 기울여라! 깊은 골짜기엔

온통 노랫소리가 차 있구나.

―「가을걷이하는 처녀」에서(27쪽)

 

이 세 가지 특성은 또한 1789년 프랑스혁명을 열렬하게 찬미했던 워즈워스의 민주적 이념이 담긴 결과이기도 하다. 그는 “시인이란 무엇인가? 누구에게 그는 말을 거는 것인가? …… 시인은 사람들에게 말을 하는 사람일 뿐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1789년의 정신세계를 물려받은 시인의 시 세계에서 엿보이는 ‘자연 사랑’이 결국 ‘인간 사랑’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임은 그가 ‘평민의 생활’을 다룬 작품에도 잘 드러나 있다. 시에 내장된 이데올로기는 노출되지 않으면서도 깊은 감명을 줄 수 있다는 예술적 진리를 극명하게 보여 주는 사례이다.

목차

수선화  I Wandered Lonely As A Cloud

삼월  Written In March

하늘의 무지개를 볼 때마다  My Heart Leaps Up When I Behold

외진 곳에서  She Dwelt Among The Untrodden Ways

낯모르는 사람 속을  I Traveled Among Unknown Men

선잠이 내 혼을  A Slumber Did My Spirit Seal

그녀는 기쁨의 환영  She Was A Phantom Of Delight

가을걷이하는 처녀  The Solitary Reaper

노고지리에게  To The Skylark

뻐꾸기에 부쳐  To The Cuckoo

가엾은 수전의 낮꿈  The Reverie Of Poor Susan

루시 그레이  Lucy Gray

웨스 트민스터 다리 위에서  Composed Upon Westminster Bridge, September 2, 1802

아름다운 저녁  It Is A Beauteous Evening

다시 고토(故土)에서  Composed In the Valley Near Dover, On The Day Of Landing

홍진에 묻혀  The World Is Too Much With Us

런던 1802년  London, 1802

결의와 독립  Resolution and Independence

틴턴 사원 위쪽에서  Lines Composed a Few Miles Above Tintern Abbey

 

 

작가 연보

작품에 대하여: 평범한 생활과 고매한 사고

작가 소개

윌리엄 워즈워스

영국의 낭만주의, 자연주의 시인. 1770년 영국 북서부 호수지방(Lake District)의 코커머스에서 태어났다. 일찍 부모를 여의고 친척들의 보살핌 속에 유년 시절을 보냈다. 1787년에 케임브리지대학교에 입학했으나 학문에는 뜻이 없었다. 잠시 프랑스혁명을 지지하기도 했으나, 일련의 불행한 사건들을 겪은 후 자신의 시적 재능과 소명을 확신하게 되었다. 여동생 도러시와 문우 콜리지와의 문학적 교류로 유명하며, 그 결실이 바로 낭만주의의 기폭제가 된 『서정담시집』이다. 1843년 계관시인이 되었고, 대표작으로 『두 권의 시집』, 「틴턴 사원」, 「솔즈베리 평원 기행」, 『그래스미어 고향집』, 『서곡』 등이 있다.

"윌리엄 워즈워스"의 다른 책들

유종호 옮김

충주에서 태어나 서울대 문리대 영문과와 뉴욕 주립대(버펄로) 대학원에서 수학했다. 공주사대, 이화여대를 거쳐 2006년 연세대 특임교수직에서 퇴임함으로써 교직 생활을 마감했고 현재 예술원 회원이다. 저서로 『유종호 전집』(전5권) 이외에 『시란 무엇인가』, 『한국근대시사』, 『나의 해방 전후』, 『그 겨울 그리고 가을』 등이 있다. 옮긴 책으로 『파리대왕』, 『이솝 우화집』, 『제인 에어』(전2권) 등이 있다.

"유종호"의 다른 책들

독자 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