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익스피어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작가, 찰스 디킨스따뜻한 해학과 사회 풍자, 그리고 인간성에 대한 깊은 통찰이 담긴 영국 문학의 걸작!

위대한 유산 1

원제 Great Expectations

찰스 디킨스 | 옮김 이인규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2009년 6월 25일 | ISBN 978-89-374-6212-2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32x225 · 476쪽 | 가격 12,000원

책소개


셰익스피어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작가, 찰스 디킨스
따뜻한 해학과 사회 풍자, 그리고 인간성에 대한 깊은 통찰이 담긴 영국 문학의 걸작!

“그는 가난하고 고통 받고 박해받는 자들의 지지자였으며 그의 죽음으로 세상은 영국의 가장 훌륭한 작가 중 하나를 잃었다.“

편집자 리뷰

햇빛이 비쳐 드는 분수대, 선명하게 눈에 들어오는 깨끗한 녹색 드레스, 그리고 소년 혹은 청년의 마음을 뒤흔든 키스……. 10년 가까이 지난 지금도 ‘가장 아름다운 키스 장면’으로 기억되며 수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떨리게 했던 영화가 있다. 바로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위대한 유산」이다.그러나 이 키스 장면보다 더욱 오래도록 사람들의 가슴에 깊은 감명을 남긴 소설이 있다. 바로 이 영화의 원작이자 ‘가장 훌륭한 영국 작가’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 찰스 디킨스의 대표작 『위대한 유산』이다.  그동안 전 세계에서 번역, 출간되어 온 이 작품은 물론 우리나라에도 이미 소개되었으나, 청소년용으로 제작되는 과정에서 많은 부분 삭제되고 변형되었다. 민음사에서는 디킨스 전공자인 이인규 국민대 교수의 완역을 세계문학전집으로 출간하여, 청소년은 물론 성인들에게 찰스 디킨스 작품의 재미와 깊이, 그리고 크나큰 감동을 고스란히 선사한다.
가난하고 고통 받고 박해받는 자들의 지지자, 찰스 디킨스
셰익스피어와 더불어 영국을 대표하는 가장 훌륭한 작가 중 하나로 평가받는 찰스 디킨스는 19세기 산업화 초기 시대 영국의 부조리하고 비참한 사회 면모를 남김없이 목격하고 증언한, 사회적 약자들의 지지자였다. 디킨스는 아버지가 빚으로 수감되자 열두 살 때 런던의 한 구두약 공장에서 하루 열 시간 동안 혹독한 노동에 시달려야 했는데 이때 목격하고 체험한 빈민층의 삶이 후에 그의 작품을 이루는 토대가 되었다. 『위대한 유산』의 배경은 작가 디킨스가 살았던 빅토리아 여왕 시대이다. 산업혁명의 결과, 중산계급이 물질적인 부의 축적을 바탕으로 급속히 성장하여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사회의 주도권을 새롭게 장악해 나간 시대였다. 『위대한 유산』은 바로 이 시대, 영국의 중산계급에 널리 퍼졌던 사회적 욕망을 충실히 반영한다. 가난에서 벗어나, ‘일정한 수입이 있으며 적당한 교육을 받은 교양 있는 사람’, 즉 ‘신사’가 되려는 주인공 핍의 ‘정신적 사회적 성장’ 이야기가 작품의 주요 줄거리이지만 디킨스는 이를 핍의 개인적 욕망으로 접근하지 않고, 그를 둘러싼 다양한 등장인물들의 보편적 욕망과 사회적 관점에서 접근함으로써 이 작품에 깊이와 무게를 더한다. 디킨스 전공자이자 이 책의 역자이기도 한 국민대 이인규 교수는 이 작품이 “한 개인의 성장 이야기를 넘어 폭넓은 사회적 함의와 심리적 복합성, 그리고 상징적 깊이를 띠는 훌륭한 소설”이며 “디킨스의 많은 훌륭한 작품들 가운데 『위대한 유산』 이상으로 대중성과 예술성, 그리고 보편성을 동시에, 그리고 탁월하게 성취한 경우는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평했다. 이는 디킨스가 『위대한 유산』을 통해 당시 사회상을 비판적으로 드러내는 동시에 시대가 흘러도 결코 변하지 않을 ‘욕망’과 ‘사랑’이라는 인간 본성 역시 완벽하게 재현해 냈기 때문이다.
부와 지위, 그리고 사랑-보다 나은 삶을 꿈꾸는 사람들, 19세기에서 21세기로 이어지는 인간 초상
부모를 잃고 억척스러운 누나와 대장장이인 매형과 살아가던 어린 소년 핍은, 마을의 유지 미스 해비셤의 집에 출입한다. 젊은 시절 남자에게 배신당하고 그 상처와 분노만 품고 지내던 미스 해비셤은 ‘남자의 마음을 갈가리 찢기 위한’ 복수의 수단으로, 아름다운 소녀 에스텔러를 데려다 키우고 있었다. 핍은 에스텔러를 만난 후 자신의 가난과 무지, 비천함을 깨닫고 번민의 사춘기를 보낸다. 그러던 어느 날 핍은 익명의 사람으로부터 거액의 유산을 물려받게 되었다는 편지를 받고, 신사 교육을 위해 런던으로 떠난다. 핍은 런던에서 에스텔러와 재회하지만, 에스텔러는 여전히 도도하고 차가우며, 핍은 점점 어린 시절의 순수함을 잃고 속물적인 인간으로 변해 간다.핍이 성장 과정에서 겪는 이러한 방황과 사랑의 아픔, 그리고 부자가 되고 지위를 갖추고 싶다는 욕망은, 오늘날 현대인들의 모습과 꼭 닮았다. 특히 어린 시절 핍을 둘러싼 그의 사회적 배경, 즉 가난한 집안에 태어나 교육의 기회를 박탈당하고, 형편이 비슷한 사람들끼리 결혼하여 그 가난을 대물림하며 사는 사회적 약자들의 모습은, 오늘날 우리의 삶이 19세기 디킨스 작품 속 등장인물들의 삶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현실을 보여 준다. 이러한 주제는 결국 인간이라면 누구나 세상을 살아가면서 부닥치는 보편적인 문제들인 것이다. 『위대한 유산』이 19세기 영국이라는 시공을 초월하여 21세기 한국 독자들에게 호소력 있게 읽히면서 감동을 안겨 줄 수 있는 주된 이유는, 바로 이 작품이 지닌 이런 보편성과 ‘사랑’이라는 고전적 주제에서 비롯된 강렬한 감동 덕분인 것이다.
막대한 유산, 혹은 위대한 유산-물질적으로 ‘막대한’ 유산과 정신적으로 ‘위대한’ 유산
『위대한 유산』의 원제는 Great Expectations이다. 이는 ‘큰 재산을 얻거나 물려받을 가능성이나 기대’를 뜻한다. 따라서 ‘위대한 유산’이라는 번역 제목은 원제의 의미를 정확히 옮긴 것이라고 할 수 없다. 이 때문에 국내 디킨스 학자들은 ‘위대한 유산’ 대신 ‘막대한 유산’이라는 제목을 즐겨 사용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동안 이 작품은 계속해서 ‘위대한 유산’으로 번역되어 출간되거나 영화화되었다. 그리고 민음사에서 세계문학전집으로 출간된 이 작품 역시 오랜 고민 끝에 기존의 작품들처럼 ‘위대한 유산’이라는 제목이 붙여졌다. “‘막대한’이라는 수식어가 원제의 의미보다 너무 지나치게 많다는 느낌을” 줄 뿐만 아니라 “‘막대한 유산’ 역시 ‘막대한 유산 상속 가능성’처럼 좀 더 길게 풀어쓰지 않는 한 그 자체로는 ‘위대한 유산’이나 마찬가지로 원제의 의미를 정확히 옮기지 못한 것”이기 때문이다.하지만 주인공 핍이 결국, ‘돈’이라는 물질적으로 ‘막대한’ 유산보다는 ‘인간적 성숙’이라는 정신적으로 ‘위대한’ 유산을 받는다는 작품 내용으로 볼 때 ‘위대한 유산’은 독자들에게 또 다른 의미를 줄 수 있는 제목이 될 것이다.

목차

위대한 유산 1

작가 소개

찰스 디킨스

찰스 디킨스(Charles Dickens)는 1812년 2월 7일 영국 햄프셔 주 포츠머스 교외에서 해군성 경리국 하급관리, 존 디킨스의 아들로 태어났다. 어린 시절, 빚더미 때문에 아버지가 감옥살이까지 해야 했던 어려움으로 인해 가난의 비참함에 대해 일찌감치 눈을 뜨게 된다. 1824년부터 1827년까지 변변치 않으나마 약간의 학교 교육을 받은 디킨스는 열다섯 살 때 변호사 사무실의 사환으로 일하면서 밤에는 속기 기술을 배운다. 속기 기술을 바탕으로 1829년에는 신문사의 통신원이 되어 하원을 출입하게 된다. 1833년 은행가의 딸 마리아 비드넬과의 첫사랑은 실패로 끝나고 1836년 캐서린 호가르트와 결혼하여 슬하에 열 명의 자녀를 둔다. 하지만 1858년 결혼 생활에 파경을 맞고 만다.『크리스마스 캐럴』은 1843년 10월과 11월에 걸쳐 쓰인 작품으로 이때는 디킨스가 불어나는 식구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돈이 아주 필요하던 시기였다. 그해 12월 17일에 출간된 이 작품은 크리스마스이브까지 육천여 부가 팔리는 대 성공을 거두었고, 지금까지도 가장 유명한 크리스마스 소설로 전 세계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1867년 말부터 1868년 초까지 낭독 여행을 마치고 미국에서 돌아온 찰스 디킨스는 그만 병을 얻는다.『올리버 트위스트 The Adventures of Oliver Twist』(1837~1839),『데이비드 코퍼필드 David Copperfield』(1849),『고된 시기 Hard Times』(1854),『위대한 유산 Great Expectations』(1861) 등의 걸작들을 남긴 19세기 영국 빅토리아 시대를 풍미한 대작가 디킨스는 1870년 6월 추리소설 풍의 『에드윈 드루드의 수수께끼 The Mistery of Edwin Drood』(1870)을 미완성으로 놔둔 채 1870년 6월 9일 세상을 떠났다.

전자책 정보

발행일 2012년 10월 9일 | 최종 업데이트 2012년 10월 9일

ISBN 978-89-374-9512-0 | 가격 8,400원

셰익스피어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작가, 찰스 디킨스

따뜻한 해학과 사회 풍자, 그리고 인간성에 대한 깊은 통찰이 담긴 영국 문학의 걸작!

독자 리뷰(8)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위대한 유산
Mocklyn 2019.5.13
디킨스 소설
Mocklyn 2019.5.5
모든 것이 이렇게 정지되어 있지만 않았다면
heostein 2019.5.3
위대한 유산
Mocklyn 2019.4.18
잼있어요
에쿠니 2019.2.14
위대한 유산
장민성 2018.11.18
위대한 유산
모킹 2015.11.5
영국판 독고탁
moderato 2015.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