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대회ㆍ이종묵ㆍ정민의 매일 읽는 우리 옛글 21

난 치는 법 外

김정희 | 엮음 안대회, 이현일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2013년 9월 6일 | ISBN 978-89-374-1421-3

패키지 | 가격 1,000원

책소개

새로운 시대의 읽기에 걸맞은 새로운 형식과 현대적 번역
한글세대를 위한 우리 시대의 ‘동문선’

우리 고전의 부흥을 이끌고 있는 안대회, 이종묵, 정민 등의 중견 학자를 비롯해 이현일, 이홍식, 장유승 등의 신진 학자들이 참여한 선집이다. 선인들의 깊이 있는 사유와 통찰, 지혜가 스민 우리나라의 고전 한문 명문 중 현대인에게도 생각거리를 제공하고 감동을 주는 글들을 가려 뽑아 현대어로 옮기고 풀이했다. 매일 한 편씩 깊이 읽고 되새길 수 있도록 일곱 편씩 번역문과 해설, 원문을 함께 실어 구성했다.
21권은 사람과 사람을 이어 주는 아주 오래된 매체인 편지글들을 모았다. 옛사람들은 편지를 통해 안부를 전하는 것은 물론 심오한 학문적 토론을 나누는가 하면 예술적 취미를 드러내기도 하고 국제 정세를 논하기도 한다. 이 책에는 김노경이 방황하는 문학청년 김정희에게 당부하는 말을 전한 「맏아들 정희에게」, 또한 그 김정희가 청년 시절의 흥선 대원군에게 묵란 그릴 때의 자세를 일러 주는 「난 치는 법」 등 문학적으로 우수한 편지글 일곱 편을 가려 뽑았다.

작가 소개

김정희

"김정희"의 다른 책들

안대회 엮음

충남 청양에서 태어나 연세대 국어국문학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을 졸업했다. 명지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를 거쳐 현재는 성균관대 한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정밀한 해석과 깊이 있는 사유, 세련된 필력을 바탕으로 옛글을 고증, 분석함으로써 선인들의 삶과 지향을 우리 시대의 언어로 풀어내는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벽광나치오』, 『고전 산문 산책』, 『조선을 사로잡은 꾼들』, 『선비답게 산다는 것』, 『정조의 비밀편지』, 『18세기 한국 한시사 연구』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추재기이』, 『산수간에 집을 짓고』, 『한서열전』, 『북학의』, 『궁핍한 날의 벗』 등이 있다.

이현일 엮음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교 한문학과에서 조선 후기의 대표적 시인인 신위(申緯)를 연구하여 박사 학위를 받았다. 언젠가 ‘조선 후기 한시사(漢詩史)’를 써 보겠다는 꿈을 가지고, 꾸준히 18~19세기의 한시 작가들을 연구하고 있다. 최근에는 명청 시대 중국 강남 지역의 문화와 학술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조선에 끼친 그들의 영향을 추적하고 있다. 현재 명지대학교 강사이다.

전자책 정보

발행일 2013년 9월 6일 | 최종 업데이트 2013년 9월 6일

ISBN 978-89-374-1421-3 | 가격 1,000원

독자 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