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워터프루프북] 밤의 승리 (7/24 배송)

이디스 워튼 | 옮김 김지혜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2019년 7월 12일 | ISBN 978-89-374-4348-0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13x188 · 84쪽 | 가격 13,000원

시리즈 쏜살문고 |

책소개

밤의승리_2

인쇄

올여름 우리가 꼭 마주해야 할 찬란한 공포,

‘쏜살 문고 워터프루프북’으로 만나는 여성 고딕 소설의 세계!

 

지난해 『82년생 김지영』, 『보건교사 안은영』 등 수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은 「오늘의 젊은 작가」 시리즈가 친환경적인 데다 방수·방습 기능까지 지닌 ‘워터프루프북’으로 여름 인사를 올렸었다. 바다, 수영장 등 휴가지에서는 물론, 욕조와 사우나 같은 일상적인 장소에서도 물과 습기에 구애 없이 마음껏 즐길 수 있었던 ‘워터프루프북’이, 2019년 여름, 세계 문학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여성 거장 세 명의 고딕·호러 소설과 함께 다시 돌아왔다.

 

해마다 여름이면 ‘납량 특집극’ 같은 이름을 달고 영화, 드라마, 소설 등이 쏟아져 나온다. 이제는 친숙하게 느껴지는 ‘공포’ 장르의 줄기를 하나하나 더듬어 올라가다 보면, 마침내 ‘고딕 소설’과 마주치게 된다. ‘고딕 소설’은 18세기부터 19세기에 걸쳐 영국 등지에서 크게 유행한 장르로, 중세의 그로테스크한 고딕 양식을 방불하게 하는, 이를테면 고성과 흉가, 마법과 저주, 괴기하고 무시무시한 분위기로 가득한 일군의 작품들을 가리킨다. 인간의 근원적인 공포를 자극하며 현대 문화에까지 큰 영향을 끼친 ‘고딕 소설’은 유령과 괴물, 초능력과 미지의 존재, 수수께끼 같은 심리 현상 등의 형태로 여전히 우리 곁에 자리하고 있다.

 

제인 오스틴의 『노생거 사원』에 등장하는 주인공 캐서린이 앤 래드클리프 등 여성 작가의 ‘고딕 소설’을 탐독하였듯이, 예로부터 이 장르는 여성 독자들이 크게 사랑하고, 여성 작가들이 눈부시게 활약한 분야였다. 불과 100여 년 전만 해도 여성들은 주류 문단에서 자유로이 활동할 수 없었고, 메리 셸리처럼 익명으로 책을 내거나 조지 엘리엇 또는 샬럿 브론테처럼 남성의 이름 뒤에 숨어 살아야 했다. 하지만 그 어떤 억압도 여성 작가들의 펜을 꺾을 수는 없었다. 여성 작가들은 황야로 나가 자신들만의 새로운 영토를 개척했고, 그중 하나가 바로 ‘고딕 소설’이었다.(물론 ‘고딕 소설’을 쓴 남성 작가도 적지 않지만, 여성 작가들이 두드러지게 활동한 장르였다.) 첨단의 과학 기술, 중세적 마술, 공포와 황홀이 뒤섞인 ‘고딕 소설’의 세계는 여성 작가와 독자들이 자기들의 억눌린 소망과 족쇄 같은 현실을 마음껏 초월할 수 있는 환상의 장(場)이었고, 문학적 열망을 정열적으로 승화해 낸 영역이었다.

 

올해 ‘워터프루프북’은, SF와 공포 문학의 기념비적 걸작 『프랑켄슈타인』을 써낸 메리 셸리, 영국 소설의 위대한 전통을 세운 조지 엘리엇 그리고 여성 최초로 퓰리처상을 수상하며 미국 문학사에 큰 획을 그은 이디스 워튼에 이르기까지, 세 거장들의 ‘고딕 소설’을 엄선하여 선보이고자 한다. 오늘날 시각에서 보자면 전혀 ‘공포’가 아닐지도 모른다. 하지만 각각의 작품 속 행간에 숨은 환상과 불안, 기막힌 상상력과 환희를 음미하다 보면, 어느새 ‘고딕 소설’의 세계에 흠뻑 취하게 될지도 모른다. 두려움은 언제나 가장 매혹적인 손짓이다.

편집자 리뷰

여성 최초로 퓰리처상을 수상하며, 미국 문학사에 한 획을 그은 이디스 워튼의 ‘고딕 소설’ 두 편을 엮었다. 평소 유럽의 고전과 심령 현상에 매료되었던 워튼은, 산업 혁명 이후의 세계 속에서 미국이라는 토양 위에 독자적인 ‘고딕 소설’을 꽃피워 낸다. 1900~1910년대 사이, 비교적 초기에 쓰인 「기도하는 공작 부인」과 「밤의 승리」를 엮은 이 책은, 심리 소설뿐 아니라 호러 문학에도 현저한 재능을 보인 워튼의 색다른 면모를 단적으로 보여 준다. 저자는 이들 작품에서, 가정이라는 울타리에 사로잡힌 여성한테 결혼 생활이 얼마나 큰 공포가 될 수 있는지를 경고하고, 고도화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새로운 메피스토펠레스로 떠오른 ‘돈’의 존재를 적나라하게 파헤친다.

표제작 「밤의 승리」는 시골 노부인의 비서로 막 취직한 젊은이 팩슨이 늦은 밤에, 맹렬한 눈보라가 휘몰아치는 노스리지 역에 도착하면서 시작된다. 본래 자신을 데리러오기로 한 마차는 오지 않고, 폭설 탓에 연락도 두절된 상태다. 때마침 구세주처럼 미국 동부의 내로라하는 재벌의 조카이자 아름다운 용모를 지닌 라이너가 나타나고, 팩슨은 행운인지 불운인지 모를 이 기회를 엉겁결에 움켜쥐게 되는데……. 더불어 워튼의 초기작이자 작가의 유럽(이탈리아) 취미와 자전적 요소가 직접적으로 반영된 「기도하는 공작 부인」도 함께 수록돼 있다. 먼 옛날, 이탈리아 비첸차에 살던 어느 공작 부인의 비극적인 삶을, 마치 아득한 전설처럼 우리에게 들려준다.

목차

차례

기도하는 공작 부인

밤의 승리

작가 소개

이디스 워튼

1862년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다. 1866년부터 1872년까지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등 유럽 각지를 돌아다니며 생활했다. 학교에 다니는 대신 가정교사로부터 교육을 받으며 아버지의 서재에서 문학, 철학, 종교 서적을 탐독했고, 1878년 처음으로 시집을 출간했다. 1885년 에드워드 로빈스(테디) 워튼과 결혼했으나, 애정 없이 시작한 결혼 생활은 불행했다. 1894년부터 심각한 신경쇠약을 앓았는데, 이는 사회적 지위와 작가로서의 야심 사이의 갈등과 불행한 결혼 생활의 영향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신경쇠약을 치료할 겸 유럽으로 여행을 떠나 여러 나라를 옮겨 다니며 생활했다. 1차 세계대전 때에는 프랑스에서 전쟁 구호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쳤고, 이 공로로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받았다. 전쟁이 끝난 뒤 발표한 『순수의 시대』(1920)로 1921년 여성 최초로 퓰리처 상을 수상했다. 1913년 남편과 이혼하고 1937년 파리에서 사망할 때까지 프랑스에서 살았다. 대표작으로 『환락의 집』(1905), 『이선 프롬』(1911), 『암초』(1912), 『여름』(1917) 등이 있다.

독자 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