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사를 피하는 법

원제 How Not to Die Alone

리처드 로퍼 | 옮김 진영인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2021년 5월 14일 | ISBN 978-89-374-1379-7

패키지 양장 · 46판 128x188mm · 488쪽 | 가격 17,000원

수상/추천: 뉴욕 타임스

책소개


“때로는 소중한 무언가를 찾기 위해
모든 것을 버려야 할 때가 있다.”

출간 즉시 19개 언어로 번역된 화제의 신작
사랑스럽고 감동적인 영미 소설

‣ 진심으로 이 소설을 사랑한다. —《뉴욕 타임스》
‣ 완벽하고 기발하며 흥미진진하다. 삶을 긍정하게 만드는 소설. —《선데이 타임스》
‣ “리처드 로퍼는 외로움이 문제가 되는 이 세상에서 인간의 친절에 대한 매력적이고 유머러스하며 삶을 긍정하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BBC 뉴스 온라인》 2019년 최고의 소설

『고독사를 피하는 법』은 영국의 논픽션 편집자 리처드 로퍼가 쓴 첫 장편소설로, 출간 즉시 19개 언어로 번역되어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이 소설은 공중 보건법에 의거한 사망 사건을 담당하며 가족 없이 혼자 죽는 이들의 장례를 치러 주는 앤드루의 이야기를 사랑스럽고 재치 있게 풀어 낸 감동적인 소설이다. 첫 면접 자리에서 긴장하고 당황한 나머지 아내와 자녀 둘이 있다고 거짓말을 한 앤드루는 무심코 내뱉은 거짓을 바로잡지 못해 오 년 동안이나 사람들을 속이고, 그 결과 거짓으로 범벅된 그의 삶은 점점 외로워지기만 한다.

언젠가 고독사가 자신의 일이 되리라는 두려움에 떠는 앤드루의 일상은 매일이 거짓말을 거짓말로 덮어야 하는 요절복통의 위기다. 『고독사를 피하는 법』은 시니컬한 유머러스함으로 쉴 새 없이 웃음이 터지다가 후반부에는 진짜 인생을 산다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묵직한 울림을 전하는 감동적인 소설이다.

편집자 리뷰


겉으로 보기엔 행복한 가정의 가장, 앤드루
그러나 실은 아내도, 자녀도 없이 인터넷으로 친구를 사귀고 있는
외로운 앤드루의 요절복통 일상

앤드루는 한마디로 말해 좀 찌질하다. 회사 사람들이나 온라인 친구들에게 자신의 진짜 모습을 들킬까 봐 언제나 전전긍긍하며, 5년 전 가족이 있다고 말해 버리는 바람에 매일매일 새로운 거짓말을 만들어 내느라 긴장 상태다. 이를 테면 여름휴가는 가족들과 프랑스 남부에 갈 예정이며 능력 있는 아내 다이앤이 최근 파트너 변호사로 승진했다는 식의 거짓말이다. 퇴근 후에는 아내와 자녀에 대한 디테일한 설정을 만들어 그것을 엑셀 시트에 기록하느라 바쁘다. 그래도 천성이 선한 앤드루는 고독사한 사람들 중 장례식에 아무도 오지 못하는 경우라면 자기의 휴일을 할애해서라도 장례식에 참석한다. 법적 의무가 없는 누군가의 참석이 사소하지만 의미 있는 행동이라고 믿으면서…….

그런데 어느 날 직장 상사 캐머런이 매달 한 번 돌아가며 직원들의 집에 모여 디너파티를 하자고 제안한다. 그때부터 앤드루는 환상 속 자기의 삶과 진짜 자기 삶을 직면해야 할 위기에 놓인다.

그리고 신입 사원 페기. 이상하게도 페기가 사무실에 들어서는 것만으로도 상쾌하게 숨이 쉬이며 수십 년 만에 진정으로 살아 있음을 느끼는 것만 같다. 하지만 페기와 가까워지려면 아내도 있고 자녀도 둘이나 있는, 앤드루의 행복한 가족에 대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 그것은 곧 직장을 포함해 앤드루에게 전부를 잃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함께 일하게 된 페기와 앤드루는 고인의 유품을 정리하며 고독사의 실체를 본다. 포르노를 보다 죽은 남자, 마치 쓰레기장처럼 아수라장인 집 안, 또 반대로 깨끗하게 정리된 집 안, 침대 속에 숨겨져 있는 현금, 그리고 고인의 지인인 척하며 무언가 얻어갈 것이 있는지 기웃거리는 사기꾼들까지.

그러던 중 나무로 만든 조각 오리가 집 안 곳곳에 펼쳐져 있는 것을 본 앤드루와 페기는 호기심이 일어 냉장고에 붙어 있는 남녀의 사진을 조사한다. 남자는 죽은 앨런 카터이고, 여자는 그의 애인으로 보인다. 그들은 사진 속 배경과 메모를 보고 유추해 노섬벌랜드의 바터 북스로 찾아 가 그녀에게 남자의 죽음을 알리기로 하는데…….


“아무도 제대로 살아보지도 않고 죽기를 원치는 않는다.”
인생에서 잃을 것이 가장 많다고 느낄 때
진정한 사랑, 외로움, 그리고 기회에 대해 말하는 소설

데뷔 소설임에도 불구하고 출간되자마자 많은 국가에서 사랑을 받은 이 작품은 고독이 가득한 현대 사회에 따뜻한 위로의 목소리를 건네 독자들을 사로잡았다. 《뉴욕 타임스》의 “진심으로 이 소설을 사랑한다.”는 애정어린 추천평은 우리가 한동안 잊고 지냈던, 사랑스럽고 따뜻한 이야기의 필요성을 잘 드러낸다.

상사의 제안이 싫어서 신랄한 혼잣말로 분노를 삭이고 마는 직장인의 모습이라든가, 실제의 인간관계가 어려워 온라인에서 친구들을 찾는 모습, 나아가 사회에서 멀쩡한 사람으로 보이고 싶어 결혼했고 자녀가 둘이나 있다는 거짓말을 하게 되는 앤드루의 모습은 쉽게 마음을 열지 못하고 혼자 문제를 해결하려 아등바등하는 외로운 현대인들의 자아상을 보여 준다.

그렇다면 ‘고독사를 피하기 위해’ 우리가 서로 관계 맺고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배를 잡고 웃다가도 별안간 눈물을 자아내게 만드는 이 소설은 인생에서 잃을 것이 많다고 느끼는 순간에 진정한 사랑, 외로움, 그리고 기회에 대해 말하는 지금 우리에게 꼭 필요한 소설이다.

과연 앤드루는 그의 앞에 예견된 고독사를 피하고 망가진 삶을 회복할 수 있을까? 좀 더 나은 인생을 위해 우리는 어디까지 버릴 수 있을까? 오늘보다 내일, 조금 더 행복해지기 위해 우리가 어떤 용기를 내야 할지 궁금하다면 이 소설을 추천한다.


이 책에 쏟아진 언론들의 찬사

‣ “완벽하고 기발하다. 여름 휴가철에 어울리는 페이지 터너. 그는 작가로서의 인생을 굳건히 하는 성공적인 데뷔를 했다.” —《선데이 타임스》
‣ “리처드 로퍼는 외로움이 문제가 되는 이 세상에서 인간의 친절에 대한 매력적이고 유머러스하며 삶을 긍정하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BBC 뉴스 온라인》 2019년 최고의 소설
‣ “진심으로 이 소설을 사랑한다.” —《뉴욕 타임스》
‣ “따뜻하고 재미있으면서도 신랄한 데뷔 소설.” —《데일리 익스프레스》
‣ “훌륭한 독서였다. 상냥하고 재미있고 설득력 있는 작품이다.” —『The Hunting Party』의 베스트셀러 작가 루시 폴리
‣ “내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가, 조금 아프게 했다가 그러고 나서 다시 합쳐진다.” —『The Flatshare』의 베스트셀러 작가 베스 올리리
‣ “재미있고, 마음을 움직이며 고양 시킨다. 무척 좋았다.” —리비 페이지, 작가
‣ “심쿵, 웃기다. 삶을 긍정하게 되었다.” —홀리 본, 작가
‣ “웃기고, 감동적이고, 생각을 자극한다. 이 작품을 사랑한다.” —클레어 매킨토시, 소설가
‣ “이 소설은 당신을 강하게 끌어당기고, 웃게 만들고 마음을 아프게 한다. 정말 대단한 데뷔다.” —길 혼비, 소설가
‣ “배꼽 잡게 웃기더니, 강하게 심장을 끌어당긴다. 삶을 긍정하게 만드는 영리한 소설.” —맷 던, 소설가
‣ “이것은 당신에게 깊숙이 각인되어야 할 이야기입니다. 반드시 읽어야 합니다.” —《더 선》
‣ “가슴이 찢어지게 아픈, 고양되며 웃기고 또 웃기는 매우 훌륭한 데뷔. 감동적이고 삶을 긍정하는 독서가 될 것이다.” —《우먼스 위클리》
‣ “멋진 신간, 우리는 이 재치 있고 행복감을 주는 데뷔 소설과 깊은 사랑에 빠질 것입니다.” —《패뷸러스 매거진》

목차

고독사를 피하는 법 ・ 11
감사의 말 ・ 483

작가 소개

리처드 로퍼

논픽션 편집자이자 작가이다.

영국 남부 스트랫퍼드 어폰 에이번에서 자라 셰필드 대학에서 영어를 전공했으며 현재 런던에서 살고 있다. 『고독사를 피하는 법』은 그의 데뷔작이며 출간 즉시 극찬을 받으며 19개 언어로 판권이 팔렸다. 영국에서는 『Something to Live For』이라는 제목으로, 미국에서는 『How Not to Die Alone』으로 출간되었다.

진영인 옮김

서울대학교 심리학과와 비교문학협동과정을 졸업하고 장르문학 월간지 『판타스틱』에서 일했다. 『아름답고 저주받은 사람들』, 『우주 vs. 알렉스 우즈』, 『그래서 우리는 계속 읽는다』 등을 번역했다.

독자 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