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간일 2012년 1월 13일

나의 첫번째 밀란 쿤데라의 작품이다.

편하게 읽을 것이라고 생각된 책이었지만 읽을 수록 많은 생각을 하게 되고 고민하게 만드는 책이었다.

밀란 쿤데라가 자신의 작품을 고전주의적인 책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매우 어려운책임이 분명하다.

쉽게 접근할 수 있지만 그 내용은 결코 쉬운 책이 아니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