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코보 | 옮김 김난주
출간일 2001년 11월 10일

책의 결말은 무척이나 씁쓸했다. 그토록 빠져나오고자 했던 장소에 길들여지고, 익숙해지고… 결국에는 무기력하게 받아들이는 한 인간의 행동과 의식을 남몰래 관찰하는 입장에서 나는, 허무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의 모습은 나의 모습이었고, 더 나아가 우리의 모습은 아닐까 생각했다. 이 책은 무척 흥미롭다. 실로 오랜만에 흠뻑 빠져서 본 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