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음사 도서목록 | 보도자료 게시판 프린트 | 읽기도구 닫기

열린사회와 그 적들 2


첨부파일


서지 정보

부제: 헤겔과 마르크스

원제 The Open Society and Its Enemies

칼 포퍼 | 옮김 이명현

출판사: 민음사

발행일: 1997년 3월 1일

ISBN: 978-89-374-1514-2

패키지: 변형판 148x210 · 404쪽

가격: 15,000원

분야 학술 단행본


책소개

이 책은 43년 초판 출판 이래 다섯 번이나 개정판을 냈을 정도로 저자가 공을 들인 역작이다. <열린사회와 그 적들>은 점진적 사회 공학을 주장하는 자유주의 이데올로기의 대장전이다. 그리고 열린 사회란 각자 스스로 개인적 결단을 내릴 수 있는 유토피아적인 사회를 말한다.


목차

역자의 말제1판 서문제2판 서문 1. 예언적 철학의 등장
1. 헤겔철학의 아리스토텔레스적 뿌리2. 헤겔과 새 종족주의 2. 마르크스의 방법
3. 마르크스의 사회학적 결정론4. 사회학의 자율성5. 경제적 역사주의6. 계급7. 법률제도와 사회체제 3. 마르크스의 예언
8. 사회주의의 도래9. 사회혁명10. 자본주의와 그 운명11. 예언에 대한 평가 4. 마르크스의 윤리
12. 역사주의의 도덕론 5. 그 여파들
13. 지식사회학14. 예언적 철학과 이성에 대한 반역15. 역사는 도대체 의미를 가지고 있는가?  -주-색인


작가 소개

--

칼 포퍼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사상가 가운데 한 사람으로 평가받는 칼 포퍼는 1902년 오스트리아의 빈에서 태어나 빈 대학에서 수학, 물리학, 철학, 음악 등을 전공했고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포퍼는 십대 청소년 시절에는 열렬한 마르크스주의자였으며 사회민주당 당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그러나 곧 마르크스주의의 전체주의적 성격을 발견하고 마르크스주의와 결별하였다.

포퍼는 1930년대 유럽 사상계의 중심적 위치에 서 있는 오스트리아 빈 학단의 논리실증주의에 맞서 반증가능성을 기축으로 하는 방법론을 전개하였는데 이는 20세기 과학철학의 가장 중요한 공헌 가운데 하나로 평가된다.

1936년 포퍼는 나치스의 폭압을 피해 그 당시 서구 지식인들의 주된 망명지인 유럽과 미국이 아닌 머나먼 지적 변방인 뉴질랜드로 떠났다. 서구 지식인 사회의 주요 멤버들과 멀리 떨어진 채 포퍼는 뉴질랜드 대학에서 철학을 가르쳤다. 이 시기에 완성된 기념비적인 책이 그 유명한 <열린 사회와 그 적들>이다. 전체주의의 폭력을 체험한 포퍼는 이 책에서 위험천만한 전체주의 이데올로기의 철학적이며 사상사적인 배경을 철저히 파헤쳐 보여 주었다. 특히 포퍼는 ‘열린 사회’의 최대 적으로 플라톤과 헤겔을 지목하며 날카로운 필봉을 휘둘러 전후 사상계에 일대 파문을 던졌다.

"칼 포퍼"의 다른 책들

--

이명현 옮김

"이명현"의 다른 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