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그라피

텔레비전에 관하여

원제 Échographies de la télévision

자크 데리다 , 베르나르 스티글레르 | 옮김 김재희, 진태원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2014년 4월 14일 | ISBN 978-89-374-1631-6

패키지 양장 · 신국판 152x225mm · 260쪽 | 가격 20,000원

책소개

텔레비전으로 대표되는 매체에 대한 내재적 탐색을 통해,
폭력적으로 전개되고 있는 신자유주의적 세계화를 비판하는
자크 데리다의 정치철학 입문서

이 책은 프랑스의 해체철학자 자크 데리다와, 그의 제자로서 기술철학자인 베르나르 스티글레르가 텔레비전을 비롯한 매체 및 기술에 관해 나눈 대담을 촬영하여 글로 묶은 것이다. 대담을 통해 저자들은 텔레비전으로 대표되는 현대 영상 매체에 직접 참여하고, 영상 매체가 촉발시키고 있는 변화를 체험하며, 더 나아가 이 변화의 조건, 가능성과 한계를 그 안에서 평가하고 있다. 현대 영상 매체 및 기술 바깥의 공간이 여전히 존재할 수 있으며 그 공간에서 이것들을 비판할 수 있다는 생각이 원격 기술의 시대에는 더 이상 가능하지 않을 뿐 아니라 지적․정치적으로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 주기 위한 것이다.
이 책에서 데리다는 세계화의 역설적인 상황을 지적한다. 국가, 지역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세계화가 촉진될수록 자신만의 사적 공간에 머물고자 하는 반작용이 강화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역설적인 상황을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것이 바로 텔레비전이다. 사람들은 텔레비전을 통해 은밀한 사적 영역 속에 고립되면서도, 타자의 끊임없는 틈입을 허용한다. 이러한 텔레비전과 그로 대표되는 매체에 대한 내재적 탐색을 통해 그는 ‘현실사회주의’의 종언 이후 폭력적으로 전개되고 있는 신자유주의적 세계화에 대한 비판적 대안을 모색한다.
난해하고 치밀한 논의로 정평이 난 데리다의 다른 저작들에 비해 이 책은 대담이라는 형식을 통해 비교적 쉬운 어법으로, 그리고 상세한 옮긴이 주를 통해 데리다의 사상을 자세히 풀어놓고 있다. 데리다의 저작을 처음 접하는 독자들도 그의 사상을 좀 더 쉽고 정확하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편집자 리뷰

텔레비전으로 대표되는 매체에 대한 내재적 탐색을 통해,
폭력적으로 전개되고 있는 신자유주의적 세계화를 비판하는
자크 데리다의 정치철학 입문서

이 책은 프랑스의 해체철학자 자크 데리다와, 그의 제자로서 기술철학자인 베르나르 스티글레르가 텔레비전을 비롯한 매체 및 기술에 관해 나눈 대담을 촬영하여 글로 묶은 것이다. 대담을 통해 저자들은 텔레비전으로 대표되는 현대 영상 매체에 직접 참여하고, 영상 매체가 촉발시키고 있는 변화를 체험하며, 더 나아가 이 변화의 조건, 가능성과 한계를 그 안에서 평가하고 있다. 현대 영상 매체 및 기술 바깥의 공간이 여전히 존재할 수 있으며 그 공간에서 이것들을 비판할 수 있다는 생각이 원격 기술의 시대에는 더 이상 가능하지 않을 뿐 아니라 지적․정치적으로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 주기 위한 것이다.
이 책에서 데리다는 세계화의 역설적인 상황을 지적한다. 국가, 지역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세계화가 촉진될수록 자신만의 사적 공간에 머물고자 하는 반작용이 강화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역설적인 상황을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것이 바로 텔레비전이다. 사람들은 텔레비전을 통해 은밀한 사적 영역 속에 고립되면서도, 타자의 끊임없는 틈입을 허용한다. 이러한 텔레비전과 그로 대표되는 매체에 대한 내재적 탐색을 통해 그는 ‘현실사회주의’의 종언 이후 폭력적으로 전개되고 있는 신자유주의적 세계화에 대한 비판적 대안을 모색한다.
난해하고 치밀한 논의로 정평이 난 데리다의 다른 저작들에 비해 이 책은 대담이라는 형식을 통해 비교적 쉬운 어법으로, 그리고 상세한 옮긴이 주를 통해 데리다의 사상을 자세히 풀어놓고 있다. 데리다의 저작을 처음 접하는 독자들도 그의 사상을 좀 더 쉽고 정확하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목차

『에코그라피』 재출간에 부쳐
『에코그라피』에 대하여

1부 인공적 현재성

2부 텔레비전에 대한 탐색
감시권
인공적 현재성, 동질화 헤게모니
기억 행위들
상속들에 대하여
문화적 예외
기록 시장
음성 기록
유령 기록
무의식의 경계심

3부 구분되는 이미지
구분되는 이미지

사진 목록

작가 소개

자크 데리다

자크 데리다 (Jacques Derrida) – 1930~2004. 알제리에서 태어났다. 파리 고등사범학교에서 수학한 후 철학 교수 자격을 획득했다. 소르본 대학에서 일반 철학 강사로 활동했으며, 예일, 존스 홉킨스 대학 등에서 교환 교수를 지냈다. 1987년부터 파리 사회과학고등연구원 연구 주임으로 재직했다. 2004년 10월 9일 지병인 췌장암으로 사망했다.

지은 책으로 <목소리와 현상>, <기록학에 관하여>, <기록과 차이>, <철학의 여백>, <입장들>, <조종>, <회화의 진리>, <우편엽서>, <체류지들>, <철학에의 권리/ 법에서 철학으로>, <마르크스의 유령들>, <법의 힘>, <타자의 단일언어> 등이 있다.

베르나르 스티글레르

1952년 출생. 자크 데리다의 제자로 프랑스의 대표적인 기술철학자 중 한 사람이다. 1992년 고등사회과학원에서 데리다의 지도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국제철학학교 연구 주임, 콩피에뉴 기술 대학 교수로 재직했고, 2005년에는 기술철학에 바탕을 둔 정치와 문화 활동을 수행하는 연구 및 실천 집단 ‘아르 인뒤스트리알리(ars industrialis)’를 설립했으며, 2006년부터 조르주퐁피두센터 문화발전 분과 위원장으로 임명되어 연구와 혁신 연구소를 만들었다. 2009년부터 영국 골드스미스 대학교 문화연구센터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데리다의 [그라마톨로지[에 입각하여 후설, 하이데거의 현상학, 조르주 시몽동의 기술철학, 프로이트의 정신 분석 및 마르크스의 정치경제학 비판을 결합하는 독창적인 기술적 사유로 세계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기술과 시간](1-3권), [상징적 빈곤에 대하여](1-2권), [무신앙과 신뢰 상실](1-3권) 등을 비롯해 수십 권의 저서와 편저서를 냈다.

김재희 옮김

이화여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철학과에서 석ㆍ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이화여대 이화인문과학원 HK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며, 포스트휴먼과 기술의 관계를 중심으로 연구하고 있다. 저서로 『베르그손의 잠재적 무의식』, 『물질과 기억: 반복과 차이의 운동』이 있으며, 번역서로는 질베르 시몽동의 『기술적 대상들의 존재 양식에 대하여』, 가라타니 고진의 『은유로서의 건축』, 앙리 베르그손의 『도덕과 종교의 두 원천』이 있다.

"김재희"의 다른 책들

진태원 옮김

연세대 철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고 서울대 철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HK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알튀세르 효과』, 『라캉의 재탄생』(공저), 『서양 근대 철학의 열 가지 쟁점』(공저), 『서양근대윤리학』(공저) 등이 있으며, 번역서로는 피에르 마슈레의 『헤겔 또는 스피노자』, 자크 데리다의 『법의 힘』, 『마르크스의 유령들』, 에티엔 발리바르의 『우리, 유럽의 시민들?』, 『폭력과 시민다움』 등이 있다. 스피노자를 비롯한 서양 근대 철학을 공부하고 있으며, 현대 프랑스철학과 정치철학에도 큰 관심을 갖고 공부하고 있다.

독자 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