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 전집

문학

김수영 | 엮음 황동규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1981년 9월 1일 | ISBN

패키지 310쪽 | 가격 8,000원

책소개
목차

1. 다채로운 레파토리 – 김수영 – 유종호 2. 김수영의 시적 김현승 3. 김수영의 시세계 – 백낙청 4. 지맥 속의 분수 – 신동엽 5. 거목 같은 사나이 – 최정희 6. 양극의 조화 – 안수길 7. 김수영의 시사적 위치와 업적 – 김현승 8. 시에 대한 질문방식의 발견 – 김윤식 9. 자유와 순교 – 임중빈 10. 시적 진리와 시적 성취 – 김종철 11. 자유와 꿈 – 김현 12. 시인의 시론 – 송재영 13. 정직의 공간 – 황동규 14. 미지의 모험, 기타 – 김화영 15. 한 시인과의 만남 – 오규원 16. 김수영론 – 염무웅 17. \’참여시\’와 민족문제 – 백낙청 18. 김수영 : 리듬의 희열 – 서우석 19. 예술가의 양심과 자유 – 김우창 20. 웃음의 체험 – 김현 21. 한 정직한 인간의 성숙과정 – 김인환 22. 시와 행동, 추억과 역사 – 정현종 23. 시의 자유와 관습의 굴레 – 유종호 24. 교양주의의 붕괴와 언어의 범속화 – 김주연 25. 자유를 위한 영원한 여정 – 이상옥 26. 김수영 변증법의 표정 – 김윤식 27. 김수영의 영향 – 김영무 28. 진실에 대한 열정 – 이성복

작가 소개

김수영

1921년 서울 종로에서 출생. 1935-1941년 선린상업학교. 성적은 우수했으며 특히 주산과 미술에 재질을 보임. 동경 성북예비학교에 다니며 연극 공부. 1943년 조선 학병 징집을 피해 일본에서 귀국. 심영 등과 연극을 함. 1946년 연극에서 문학으로 전향. 시 「廟庭의 노래」 발표. 1946-1948년 연희전문 영문과 4년에 편입. 졸업을 하지 않음. 1949년 김경린 등과의 친교로 시론과 시를 엮은 「새로운 도시와 시민들의 합창」 간행. 1950년 한국 전쟁 발발. 북한군 후퇴 시 징집되어 북으로 끌려가 강제 노동을 하다 탈출. 거제도 포로수용소에 수용됨. 1952년 포로수용소에서 석방. 부산, 대구에서 통역관 및 선린상고의 영어교사 등을 함. 1959년 1948-1959년 사이에 발표했던 시를 모아 개인 시집 「달나라의 장난」(춘조사) 간행. 1960년 4·19 혁명 일어남.

이후 죽기까지 현실과 정치를 직시하고 적극적인 태도로 시와 시론, 시평 등을 잡지, 신문 등에 발표. 왕성한 집필 활동을 함. 1968년 6월 15일 밤 귀가길에 집 근처에서 버스에 치어 머리를 다침. 의식을 잃은 채 적십자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함.

1974년 시선집 『거대한 뿌리』(민음사) 간행. 1975년 산문선집 『시여, 침을 뱉어라』(민음사) 간행. 1976년 시선집 『달의 행로를 밟을지라도』(민음사) 간행. 산문선집 『퓨리턴의 초상』(민음사) 간행. 1981년 『김수영 전집』 시·산문(민음사) 간행. 2003년 개정판『김수영 전집』 시·산문(민음사) 간행. 1982년 민음사에서 ‘김수영문학상’을 제정하여 제1회 수상자로 정희성을, 수상작으로 「저문 강에 삽을 씻고」를 선정함.

독자 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