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절] 산책시편

이문재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1993년 5월 31일 | ISBN 978-89-374-0552-5

패키지 변형판 124x210 · 132쪽 | 가격 9,000원

시리즈 민음의 시 52 | 분야 민음의 시 52

책소개

재미있는 것은 문재 형이, ‘파시스트적 속도’라고 이름 붙여진 현대적 가속도에 대항하는 방법으로 ‘게으름’을 제시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는 “게으른 사람은 힘이 세다/ 아프도록 게을러져야 한다”고 ‘게으른 사람은 아름답다’란 시에서 역설하고 있다. “게으른 사람만이 볼 수 있다”고 적는 것은 어쩌면 ‘파시스트적 속도’의 반대말로 손쉽게 찾아진 것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문재 형은 ‘유목민적 속도’와 동의어로 쓰일 수 있는 ‘우편배달부의 속도’를 창안하는 것으로 자기 사유의 고민을 보여 준다. 글이든 사람이든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스승이었던 때에 문재 형은 나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고, 내가 문학잡지에 최초로 실었던 ‘사철나무 그늘 아래 쉴 때는’이란 시는 문재 형 몰래, 문재 형에게 바쳐진 시였다. – 장정일 (시인, 소설가)

목차

自序
거미줄/ 가는 길/ 지문/ 한숨/ 칸나/ 동백/ 길/ 푸른 곰팡이/ 저녁이 뒷짐/ 마지막 느림보/ 날씨가 사라지다/ 저 깜빡이는 것들/ 진달래 능선에서 쉬다/ 덕수궁에서 고개를 드니/ 산책로 밖의 산책/ 저녁 산책/ 저물 녘에 중얼거리다/ 세설천/ 길 밖에서/ 모슬포 생각/ 실상사 가는 길/ 어처구니/ 누전/ 땅끝, 땅 끝/ 봄, 몸/ 티클라미칸/ 지하철 정거장에서/ 또 지하철 정거장에서/ 유월/ 화전에서의 며칠간/ 돌아보지 말거라, 네가 돌아보지 않아도 이미 소금 기둥 되어 있으니/ 순장/ FM 고통방송/ 공중 도시/ 타클라미칸/ 잘 썩은 풀은 깨끗하다/ 길섶/ 염전중학교/ 개똥벌레/ 이명/ 펌프/ 감기/ 책마을 책방/ 변산 숙모의 소리/ 현기증/ 천일야화/ 신성 눈 내리네/ 비닐우산/ 오존 묵시록/ 고비사막/ 산길이 말하다/ 사방이 자욱해지면/ 눈과 귀 틀어막다/ 게으른 사람은 아름답다/ 버섯, 버섯/ 대관식/ 거미 여인의 춤/ 넓은 강/ 검은 트럼펫/ 황혼병/ 아침/ 길/ 합창/ 몽촌토성/ 서릿밭/ 분꽃/ 형부는 수력발전소처럼 건강하다/ 실수/ 에덴의 서편/ 지구에서 지구로 걸어가는 동안/ 집 안팎 식구들 다 잠들고/ 종(種)/ 아몬드 나무 아래/ 제비/ 나의 오전의 채소/ 가을 학교
발문/ 장정일 추억의 집, 현실의 길

작가 소개

이문재

1959년 경기 김포에서 태어나 1982년 《시운동》에 시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시집 『내 젖은 구두 벗어 해에게 보여줄 때』, 『마음의 오지』, 『제국호텔』 등이 있다. 김달진문학상, 시와시학 젊은시인상, 소월시문학상, 지훈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독자 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