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설주의보

최승호 시선

최승호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1983년 4월 20일 | ISBN 89-374-0618-7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42x210 · 168쪽 | 가격 9,000원

책소개

제6회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최승호의 시에 특이한 견고성을 주는 것은, 겨울이라든가 벼포기라든가 하는 유기적 비유를 상징의 자료로 쓰는 다른 참여파 시인들에 비하여 그의 관찰의 언어가 완전히 상징성을 벗어나지는 아니하면서도 사실적이라는 것이다. 이것이 그의 시에서 어떤 종류의 서정성을 감하게 하는 것이면서 또 상투화된 서정의 단조로움을 피하고 상황의 복합적인 양상에 그 나름으로의 표현을 줄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김우창

편집자 리뷰

일단 최승호의 관찰 대상이 되는 것은 극도로 막혀 있는 삶의 상황이다. 물론 이것이 이미 많은 시인들에 의하여 이야기된 바가 있는 것이다. 그런데 최승호의 시에 특이한 견고성을 주는 것은 겨울이라든가 봄, 풀잎이라든가 벼포기라든가 하는 유기적 비유를 상징의 자료로 쓰는 다른 참여파 시인들에 비하여, 그의 관찰의 언어가 완전히 상징성을 벗어나지는 아니하면서도 사실적이라는 것이다. 이것이 그의 시에서 어떤 종류의 서정성을 강하게 하는 것이면서 또 상투화된 서정의 단조로움을 피하고 상황의 복합적인 양상에 그 나름으로 표현을 줄 수 있게 하는 것이다. – 김우창/ 문학평론가

목차

밤의 힘 매운탕 숫소 바퀴 울음 그늘 죽음의 아르페지오 말 휘둥그래진 눈 지하철 정거장의 노란 의자들 구름 홈통 생일 통조림 물 위에 물 아래 모자를 눌러 쓴 죽은 해마 나는 숨을 쉰다 (중략) 해설/김우창 관찰과 시 연보

작가 소개

최승호

1954년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나 1977년 <현대시학>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는 『대설주의보』,『세속도시의 즐거움』,『그로테스크』,『아무것도 아니면서 모든 것인 나』등이, 산문집으로는 『황금털 사자』,『달마의 침묵』, 그림책으로는『누가 웃었니?』등이 있다. 1982년에 오늘의 작가상, 1985년에 김수영문학상, 1990년에 이산문학상, 2000년에는 대산문학상, 2003년에는 미당문학상을 받았다.

독자 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