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음사 도서목록 | 보도자료 게시판 프린트 | 읽기도구 닫기

밤과 꿈의 뉘앙스


첨부파일


서지 정보

박은정

출판사: 민음사

발행일: 2020년 2월 28일

ISBN: 978-89-374-0888-5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10x140 · 180쪽

가격: 10,000원

시리즈: 민음의 시 268

분야 민음의 시 268


책소개

실패한 사랑의 아름다움을 찾는,

뉘앙스의 기록자 


목차

1부 우리의 가슴은 푸르른 멍을 쥐고

 

영원 무렵 13

한 뼘의 경희 14

라니아케아 17

숲과 수첩 20

춤추는 도마뱀의 리듬 22

아가미의 시절 23

구(球) 26

악력(握力) 28

마고는 태어난다 30

위험한 마음 33

서기의 밤 36

델마와 피크닉 38

미광의 밤은 푸르렀네 41

사라지는 43

고독의 첫날 46

연보 51

 

 

2부 마음은 모래알처럼 사소하여

 

몸주 57

백치 60

흰빛 62

302호 65

꿈의 의자를 타고 68

검은 눈 70

술을 삼키는 목구멍의 기분으로 72

수맥 74

눈에 박힌 말들이 떠나간다 76

밤과 꿈의 뉘앙스 78

우츠보라 80

형혹수심 81

유성우 84

 

 

3부 미숙한 사랑을 자랑하듯

 

겨울의 펠리컨 89

수색(水色) 92

서리의 계절 94

까맣고 야윈 달력에게 96

불황의 춤 99

목련 103

산책 106

모래언덕슬픔 108

호문쿨루스 110

회전하는 불운 113

일기예보 116

여름 바다 117

Sana, sana, colita de rana 118

 

 

4부 여기 가장 둥근 빛 하나가

 

연필점 123

섬망 125

포르말린 향이 나는 빛 128

오후와 저녁 130

까마귀를 훔친 아이 132

어미의 정원 134

오키나와 타카요시 136

어두워질 때까지 거대한 돼지는 울었다 138

블라디의 끝 140

검푸른 미아들 142

reflection 145

한 아이가 한 아이를 지우며 148

 

작품 해설–조재룡(문학평론가)

유리병에 담긴 사랑의 파이 151


편집자 리뷰

2011년 《시인세계》 신인상으로 등단하여 첫 시집 『아무도 모르게 어른이 되어』를 주목받은 바 있는 박은정 시인의 두 번째 시집, 『밤과 꿈의 뉘앙스』가 민음의 시 268번째 책으로 출간되었다. 자신만의 목소리와 리듬으로 시적 세계를 구축해 온 시인은 이번 시집에 이르러 사랑과 죽음을 함께 쥐는 강한 악력(握力)을 선보인다. 손에 쥘 수 없을 듯한 멜랑콜리와 비애, 초조와 절망을 아름답고 통렬한 문장으로 붙들고 흔든다. 그리하여 시인 박은정은 누구나 한 번쯤은 시도하지만 그 누구도 쉽게 성공한 적 없었던 기록을 시작한다. 밤 그리고 꿈의 뉘앙스의 기록자가 된다.

 


 

■ 밤의 뉘앙스: 슬픔도 기쁨도 아닌 정적

 

사랑의 프락치들 앞에

시궁쥐처럼 모여 앉아

영혼의 매장량을 세어 본다

-「자서」

 

모래알 같은 마음에 사랑은 들어올 구석이 없다. 마음은 갈라지고 또 갈라져 단 하나의 감각도 놓치지 않고 비유하고 상징하며 나열한다. 『밤과 꿈의 뉘앙스』의 시어는 아름답기 그지없지만, 그 아름다움으로 구성된 사랑은 이미 “프락치”에게 점령당한 듯하다. 그 앞에 박은정이 부려놓은 마음의 조각들은 각자가 나름의 존재를 부여받은 채로, 그래서 더욱 복잡해진 채로 “모여 앉아 영혼의 매장량을 세어 본다.” 그 과정은 당연하게도 정체불명이고 가늠할 수 없고 슬픔이거나 기쁨일 수 없다. 그런 것들 앞에서 현명한 이들은 침묵을 택하기 마련이다. 우리가 박은정의 시를 암송하며 정적에 빠져드는 이유다. 이 마음에 사랑이 틈입하기가 어렵다. “사랑하는 너의 얼굴은 가장 먼 곳에 있다.” 이 밤을 지새워 시를 읽는다 하더라도, 영혼을 센다 하더라도 사랑은 야만일 뿐이다. 이루어질 수 없고, 이루어져서도 안 될.

 

 


 

■ 꿈의 뉘앙스: 그럴 줄 알면서도, 사랑

 

빛 속에 일렁이는 얼굴

 

우리는 이 지옥 안에서 사랑에 휘말린다

-「reflection」에서

 

그러나 시인은 지치지 않고 사랑의 프락치들 앞에서 시궁쥐가 되어 영혼의 매장량을 세는 데 주저함이 없다. 슬픔이 비루함을 살찌우고 다정한 목소리에 질겁하게 될 때까지 하나 또 하나 다음의 숫자를 부르며 나아간다. 기름이 유출된 해변의 모래처럼 시커멓게 된 마음으로, 달력에 동그라미를 치며 “수천 장의 밤을 지나” 기억을 더듬고 우리를 호명하고 이상한 기분으로 짚어 낸다. 과연 시인은 영혼의 수량을 확인하고 마음의 조각을 사랑으로 이어붙일 수 있을까? 그것은 꿈의 예사로운 겉모습이겠으나, 박은정은 뉘앙스를 기록하는 사람이다. 발아하는 죽음을 일부러 목도하는 사람이자 비극 뒤에 도사렸던 희극의 비극성마저 찾아내는 사람이다. 끝내 패배하거나 사라질 사랑인 줄 알면서도 시궁쥐는 움직임을 멈추지 않는다. 아름다움의 광증이 도져서 그 발걸음이 찬란하다. 시집의 입구에서부터 마지막 문장에 이르기까지 시인의 수기(手記)가 영혼의 물결을 이룬다. 사랑은 이렇게 아름답다. 실패하였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그것이 밤과 꿈이 내비치는 검푸른 뉘앙스다.

 

■ 추천의 말

 

『밤과 꿈의 뉘앙스』는 영원 무렵의 종말, 산산이 흩어지는 유골들, 누구도 찾으러 오지 않는 해변,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 자들의 긴 잠을 보여 준다. 생상스(Saint-Saens)의 「죽음의 춤」(Danse Macabre op. 40)보다 반음계적이고 날카로우며 매혹적이다.

-김이듬(시인)

 

박은정의 시집에는 눈물과 절망이 행간마다 대롱거리고, 낯선 감각과 예리한 시선이, 사랑과 죽음이 공허한 하늘을 무지르고, 어두운 거리와 술잔에 담긴 초록색이 붉은 불꽃을 틔우며, 그림자와 빛이, 이 둘을 쥔 뜨거운 두 손, 저 악력(握力) 속에서 어우러진다.

-조재룡(문학평론가)


작가 소개

--

박은정

부산에서 태어났다. 2011년 《시인세계》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아무도 모르게 어른이 되어』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