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한가운데

원제 Mitte Des Lebens

루이제 린저 | 옮김 박찬일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1999년 6월 25일 | ISBN 89-374-6028-9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32x225 · 388쪽 | 가격 11,000원

책소개

사람들은 나이 삼십에 늙기를 시작해야 한다.
그것이 멋진 일이다.
사람들은 실제 일이 어떻게 돌아가는 것인가를 알게 된다.
지성과 철학적 혜안을 통해 감행해야 한다. 그렇다! 털 뽑힌 호랑이가 되어야 한다.
안 그럴 경우 맥없는 고양이일 뿐이다.
고통과 격정에 헌신하지 못하는 사람은 죽을 수도 없다.
죽는다는 것은 마지막 헌신이기 때문이다.
―루이제 린저

편집자 리뷰

현존하는 독일 대표작가 루이제 린저의 대표작
전 세계의 젊은이들이 열광했던 \’니나 소설\’

루이제 린저의 『삶의 한가운데』(1950년)는 그녀의 『도덕의 모험』(1957년)과 함께 \’니나 소설\’이라고 불린다. 전 세계의 젊은이들이 루이제 린저가 창조해 낸 \’니나 부슈만\’이라는 인물에 열광한 이유는, 작가가 \’니나\’를 통해서 전후 독일의 암담하고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참된 삶을 추구하는 여성의 한 전형을 성공적으로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또한, 루이제 린저는 이 작품을 통해서 2차 세계대전 이후 침체되어 있던 독일 문단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으며, 현재까지도 가장 많이 읽히는 작가가 되었다.
『생의 한가운데』는 국내에 전혜린 씨가 1967년에 처음으로 번역 소개한 이래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독자들을 갖고 있으며, 수많은 역자/출판사에 의해 중복, 해적 출판의 대표적인 표본이 되기도 하였다. 민음사에서 소장 독문학자 박찬일 교수에 의해 번역된 이 책은 독일의 Fisher 출판사(1994년판)와 정식 계약을 체결하였다.

삶의 한가운데를 지나서 도달하게 되는 \’인간이 삶을 살아가는 방식\’
『삶의 한가운데』는 주인공 니나를 사랑하는 슈타인의 일기 및 편지, 그리고 니나와 그녀의 언니 간의 며칠 간의 짧은 만남과 대화로 구성되어 있다.
이 소설의 주인공 중 하나인 슈타인은 니나와는 정반대의 인물이다. 의사인 슈타인은 그저 평범한 중년 남성이었으며 그저 지루한 하루하루를 지내고 있었다. 그러던 그 앞에 니나 부슈만이 나타난다. 광기와 절망으로 가득 차 있는 이 어린 소녀와의 만남으로 무의미한 그의 일상은 한순간 삶의 정점에 내던져진다. 그 후 슈타인은 아직 어린 소녀이던 때부터 니나가 성숙한 여인으로 성장하기까지 십팔 년 간이나 삶의 전과정을 지켜보게 된다. 슈타인은 그 전과정 동안 니나를 자신의 목숨처럼 사랑하게 되지만, 그녀가 다른 남자와 결혼하고 또 다른 남자의 아이를 임신하고, 나치즘과의 투쟁 때문에 투옥되고, 자살을 기도하고, 턱없이 타락하는 순간순간을 고통 속에서 바라볼 수밖에 없다. 그리하여 슈타인은 오직 니나라는 한 여자를 통해서만 이루어질 수 있는 온갖 삶의 잔혹한 이면을 모두 경험하면서 어느새 절망 속에서도 참된 삶의 자각을 해나간다.
이 소설은 18세기 괴테의 서간체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과 비교된다. 우선 서간체 형식이라는 점 때문이기도 한데, 그 점 외에도 베르테르가 로테와의 사랑을 이루지 못하고 권총 자살로 생을 마감하는 것처럼, 슈타인 역시 니나와의 사랑을 이루지 못하며 니나를 만난 지 꼭 십팔 년 되는 날 역시 자살로 생을 마감하는 것이 유사하다. 그렇지만 베르테르가 격정의 인물이라면, 슈타인은 격정을 예지와 이성으로 다스릴 줄 아는 인물이었다. 그래서, 그는 십팔 년 동안 사랑의 감정에 휩싸여 있으면서도 끝내 그것을 달성하지 못하고 니나의 마음 주변을 맴돌 뿐이다. 그는 죽기 전날 니나를 만나 니나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인하는 것으로 그의 사랑의 대미를 장식한다. 이처럼 괴테가 베르테르라는 전인미답의 새 유형의 인물을 창조한 것처럼, 루이제 린저 또한 슈타인이라는 매우 독특한 인물을 창조했다고 볼 수 있다.
이 작품에서 새로운 인물이라면 슈타인보다는 니나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니나의 직선적, 모험적, 충동적 성격은 작가 루이제 린저의 성격이기도 하다.
자신의 절망을,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마치 큰 재산처럼 부러워하게 만드는 여자, 삶을 너무나 사랑했기에 그 삶이 자기를 배반했을 때 그 삶을 가차없이 버릴 줄 아는 여자, 가만히 있기보다는 차라리 모험을 택해 전부를 기꺼이 잃으려고 하는 여자,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자기 자신의 모든 것을 내던질 줄 아는 여자, 심지어 그 사랑까지 버릴 줄 아는 여자, 충동과 격정에 자신을 내맡길 줄 아는 여자.
이러한 니나였지만, 반나치즘 투쟁과 휴머니즘에 대한 태도 등 작가의 이념이 그대로 투영된 인물이기도 하다.
결국 이 소설을 두고 전 세계의 젊은이들이 열광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작가가 삶의 의미를 부단히 추구하고 모색하는 매혹적인 인간상을 그려내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목차

제1장 제2장 제3장 작품 해설 작가 연보

작가 소개

루이제 린저

루이제 린저는 1911년 독일 바이에른 주 피츨링에서 출생하였다. 뮌헨 대학에 입학, 심리학과 교육학을 공부했으며 1935년부터 1939년까지 교편을 잡았다. 1940년 첫 장편소설 『유리의 파문』을 출간했으며, 1944년 반나치즘 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체포되어 종전 때까지 감옥 생활을 했다. 이때의 체험을 소설 『감옥 일기』와 자서전 『늑대 포옹』에서 기술하고 있다. 1945-1953년 《노이에 차이퉁》 지의 문예비평가로 활동하였다. 1953-1958년 작곡가 카알 오르프와 세번째 결혼 생활을 했다. 1984년 녹색당의 연방대통령 후보가 되기도 하였다. 사회적, 정치적인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했으며 휴머니티, 정의, 자유를 옹호했다. 지금까지 40권 가까운 책을 출판했다. 소설이 대부분을 차지하나 이 중에 북한 여행기와 작곡가 윤이상과의 대담집이 포함되어 있어 이채롭다. 현재 전업 작가로서 이탈리아의 한 작은 소도시에서 살고 있다. 1987년 동독 예술 아카데미에서 주는 하인리히 만 상 수상, 1988년 제1회 엘리자베트 랑게서 문학상 수상, 1991년 이그나치오 실로네 상 수상 등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의 많은 상을 수상하였다.

박찬일 옮김

1956년 춘천에서 태어났으며 1993년 <<현대시사상>>에 「무거움」, 「갈릴레오」 등을 발표하며 시작 활동을 시작했다. 연세대학교 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독일 카셀 대학에서 Post-Doc과정을 마쳤다. 시집으로 『화장실에서 욕하는 자들』, 『나비를 보는 고통』,『나는 푸른 트럭을 탔다』가 있다. 편운 문학상 우수상, 박인환 문학상을 수상하였다.

독자 리뷰(13)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삶의 한가운데
이진선 2019.11.16
삶의 한가운데 자신을 내던지는 용기.
솜솜 2019.9.12
몰락하지 않아요
맥스 2019.5.14
온갖 아름다움이란 것이 일시적이고
heostein 2019.4.19
니나의삶이 너무 힘들어서...
에쿠니 2019.1.28
삶의 한가운데
알밥 2018.5.15
삶의 한가운데
이나 2018.5.10
삶의 한가운데, 루이제 린저
문지다 2018.4.27
니나..
황원 2016.7.19
생의 한가운데
바라이로 2016.4.14
숙고하는 삶과 행동하는 삶... 어떤것이 옳은…
최윤영 2015.10.15
내 삶의 한가운데 놓여진 책 한권.
WOMAD 2015.10.12
삶의 한가운데
신원준 2015.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