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째 아이

원제 The Fifth Child

도리스 레싱 | 옮김 정덕애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1999년 6월 1일 | ISBN 978-89-374-6027-2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32x225 · 196쪽 | 가격 9,000원

책소개

2007년 노벨 문학상 수상 작가 도리스 레싱이 예언하는 섬뜩한 인류의 미래
호러 기법으로 그린 가족 이데올로기의 허상

현존하는 영국 최고의 작가인 도리스 레싱Doris Lessing의 『다섯째 아이』가 민음사의 <세계문학전집>으로 출간되었다. 『다섯째 아이』는 국내에는 처음으로 소개되는 레싱의 1988년작으로, 해외에서는 이미 <고전Classic에 해당하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얻어 낸 바 있다. 이 작품을 발표한 후 가진 《뉴욕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레싱은 『다섯째 아이』를 착안하게 된 두 편의 글을 소개했다. 빙하시대의 유전자가 우리에게도 전해져 영향을 미친다는 고고학자의 글과 정상적인 세 아이를 낳은 뒤 태어난 사악한 네 번째 딸 때문에 행복한 가정이 파괴되었다고 하소연하는 한 어머니의 사연을 담은 잡지의 글이 그것이었다. 이 두 편의 글이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다섯째 아이』의 줄거리가 되었던 것이다.

편집자 리뷰

인간은 유전자의 지배에서 벗어날 수 없는 존재인가
― 사회생물학 논쟁을 바라보는 레싱의 시선

1960년대 런던, 아주 정상적인 두 남녀 해리엇과 데이비드가 만나 사랑을 하고 가정을 꾸민다. 그들은 주위 사람들이 놀리듯이 오늘날에는 보기 드문 경우이다. 문란한 혼전 성관계, 이혼, 또는 혼외정사, 산아 제한, 마약 같은 것들을 거부하며 그들은 전통적 의미의 행복한 가정을 건설해 나간다. 그런 행복한 가정의 요소는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고 뿔뿔이 흩어져 있는 핵가족들이 한데 모일 수 있는 커다란 빅토리아식 집을 포함하지만, 무엇보다도 아이를 낳고 사랑하는 모성애, 가장으로서의 책임감, 자식들이 필요로 할 때 기꺼이 도움을 주는 부모로서의 의무가 포함된다. 그러나 \’다섯째 아이\’ 벤은 해리엇과 데이비드의 통제 밖에 있는 이상한 유전자의 지배를 받고 있어 그들의 삶을 계획했던 행로에서 벗어나게 만든다. 벤은 그들의 \’이상적인\’ 가정을 파괴해 간다. 비정상적인 한 아이가 그들의 가정과 그 가정의 기초가 되었던 모든 이상들을 완전히 파괴해 버리는 것이다. 무엇 때문에 벤 같은 아이가 태어났을까 생각하면서 해리엇은 행복하게 살려는 자신들에 대한 신의 형벌일까 아니면 태고로 거슬러 올라가는 우주적 진화의 소산일까 질문해 본다.
그러나 레싱은 그 문제의 정답을 내놓으려고 시도하지는 않는다. 그보다는 벤과 그 무리들을 대도시 지하 어느 곳에 풀어놓음으로써 해리엇과 데이비드, 그리고 우리도 인정하고 싶지 않은 미래의 어떤 모습을 예언하고 있다.
유전공학으로 인간까지도 복제되는 세기말, 레싱의 『다섯째 아이』는 이 시대의 패러다임에 갇혀 있는 우리에게 \’인간\’의 근원과 가치에 대해 도전적이고 예리한 질문을 던진다.

목차

다섯째 아이작품 해설 – 레싱의 생애와 작품 세계 / 정덕애작가 연보

작가 소개

도리스 레싱

1919년 이란 출생. 부모와 함께 아프리카로 이주하여 1949년 런던에 정주하기까지 25년 정도를 로디지아에서 지냈다. 1950년에 그녀의 첫 소설 『The Grass is singing』을 발표한다. 그 후로 시, 희곡, 장 ·단편 소설을 포함한 많은 작품으로, 페미니즘 문학의 대가이자 1950년대를 대표하는 작가로 활약하였다.

주요 수상 경력으로는 서머셋 모엄 상 (1956), 메디치 상 (1979), 유럽 문학상 (1982), W. H 스미스 상 (1986), 데이비드 코헌 영국문학상 수상 (2001) 등이 있다. 도리스 레싱은 노벨문학상 후보로 자주 거론될 만큼 현대 영국 문학계의 가장 중심에 있는 작가이기도 하다. 대표작으로는『Martha Quest』(1952), 서머싯 몸 상(賞) 수상작『Five』(1953)을 비롯하여『The Golden Notebook』(1962) 등이 있다. 1994년에는 자서전『Under My Skin』을 발표하였다.

정덕애 옮김

이화여대 영문학과를 졸업했다. 뉴욕주립대에서 영문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이화여대 영문학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제식으로부터 로망스로』, 『끔찍하게 민감한 마음』, 「딸에게 보내는 편지」등을 번역하였다. 

전자책 정보

발행일 2013년 12월 6일

ISBN 978-89-374-9327-0 | 가격 4,900원

20세기 후반 영국을 대표하는 작가 도리스 레싱이 예언하는 섬뜩한 인류의 미래
호러 기법으로 그린 가족 이데올로기의 허상과 세기말 ‘인간’에 대한 근원적 물음

아주 정상적인 두 남녀가 만나 사랑을 하고 가정을 꾸민다. 주위의 가족들이 놀리듯이 그것은 오늘날에는 보기 드문 경우이다. 문란한 혼전 성관계, 이혼, 또는 혼외정사, 산아 제한, 마약 같은 것들을 거부하며 그들은 전통적 의미의 행복한 가정을 건설해 나간다. 그런 행복한 가정의 요소로는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고 뿔뿔이 흩어져 있는 핵가족들이 한데 모일 수 있는 커다란 집이 필요하지만, 무엇보다도 아이를 낳고 사랑하는 모성애, 가장으로서의 책임감, 자식들이 필요로 할 때 기꺼이 도움을 주는 부모로서의 의무도 필요하다. 그러나 그들의 ‘다섯째 아이’는 그들의 ‘이상적인’ 가정을 파괴해 나간다. 레싱은 언제 끼어들었는지 모르는 이상한 유전자의 지배를 받는 비정상적인 아이 하나가 태어남으로써 일어나는 일상의 변화를 간결하고 긴박한 문체로 그려 나간다. 또한 이를 통해 우리가 가지고 있는 전통적인 가족에 대한 가치관이 하나의 허상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 준다.

독자 리뷰(21)

독자 평점

4

북클럽회원 12명의 평가

한줄평

호러블

밑줄 친 문장

나는 불행을 겪었지 죄를 지은 것은 아니야.
나는 불행을 겪었지 죄를 지은 것은 아니야.
이제 그는 자신이 한때 결코 되지 않겠다고 결심한 그런 종류의 사람이 되었다.
이전에, 아무도 그 어떤 사람도 나에게 이라고 말한 사람은 없었어요.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다섯째 아이
커피조아 2020.11.13
가족과 모성애, 그 환상에 대해.
박선영 2020.5.26
다섯째 아이
김지혜 2019.11.23
다섯째 아이
천둥번개 2019.8.5
도리스 레싱의 [다섯째 아이]
책사랑 2019.6.13
다섯째 아이
올히 2019.5.11
도리스레싱
보콩호 2019.5.1
자신이 원하는 것은 마침내 누군가가
heostein 2019.4.19
정상 비정상의 경계는 무엇인가
동글이 2019.3.4
다섯째 아이
이진선 2018.11.23
다섯째 아이
아롤 2018.11.5
다복한 가정???
에쿠니 2018.10.9
많은것을 생각하게 하는 책
포로리 2018.5.26
도리스레싱_ 다섯째아
휘미 2018.5.15
도리스 레싱 - 다섯째 아이
아생 2018.5.11
신성한 환상
방망이 2018.4.20
판단하기 전에, 나를 봐줘요
언강이 숨트는 새벽 2016.9.1
다섯째 아이
marant 2016.4.19
다섯째 아이
모킹 2015.11.4
읽는 내내 기원했던 해피엔드
moderato 2015.10.13
아 도리스 레싱.
WOMAD 2015.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