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오 영감

원제 Le Pere Goriot

오노레 드 발자크 | 옮김 박영근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1999년 2월 15일 | ISBN 89-374-6018-1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32x225 · 424쪽 | 가격 10,000원

책소개

비판적 리얼리즘 문학의 시작,
놀라운 통찰력으로 역사의 방향을 미리 제시한 소설

<고리오 영감>은 발자크의 대작 <인간 희극>의 중심에 위치한다. 다양한 자본주의적 인물군의 관계망 속에 부르주아 노인의 점진적 쇠락과 귀족 청년의 상승 욕구를 대비시켜 19세기의 벽화를 완성하고 있다.
이 작품은 허구의 세계에 생기를 불어넣고 움직임을 부여하여, 실제의 세계로 변화시켜 내는 근대적 기획의 첫 시도이자 완성이다.

목차

고급 하숙집 사교계에 입문 불사신 아버지의 죽음 작품 해설/박영근 발자크의 문학 세계를 이해하기 위해서 작가 연보

작가 소개

오노레 드 발자크

자수성가한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났다. 돈과 명예를 중시하던 부모는 그를 변호사로 키우고자 했으나, 그의 작가 열정은 꺾지 못했다. 변호사의 길을 중도에 내던지고 위대한 작가가 되기로 결심한 그는 파리의 허름한 골방에 틀어박혀 두 달만에 방대한 역사물인 <크롬웰>을 첫 작품으로 내놓는다. 하지만 <크롬웰>은 하루빨리 위대한 작가가 되려는 욕심 때문에 어설픈 졸작이 되고 말았다.

그 무렵, 부모로부터의 지원금이 끊기면서 그는 생계를 위해 통속소설가로서 엄청난 양의 글을 쏟아낸다. 그리고 일확천금을 꿈꾸며 온갖 사업에 손을 댄다. 인쇄소, 활자제조업, 신문사는 그래도 고상한 편이었지만 은광채굴업까지 빚을 얻어 벌여놓은 사업은 그에게 돈이 되기는 커녕 수십만 프랑의 빚만 쌓아 주었다. 그는 채권자들로부터 평생 시달리고, 쫓기는 생활을 해야 했다.

그는 그 뒤로 귀족 부인과의 사랑을 통해서 하나의 전환점을 이루는데 바로 통속소설가의 삶을 버리고 오노레 드 발자크라는 이름의 정식 작가로 데뷔하려는 결심이다. 그렇게 해서 쓰여진 작품이 <올빼미 당원>이었다. 첫 데뷔 작품의 성공과 함께 발자크는 실패로 점철된 그간의 삶을 재료로 삼아 세계문학사의 걸작으로 남은 <인간 희극>을 써내기 시작한다. 이 작품집은 인간 군상들의 온갖 삶의 모습을 그려낸 90여 편에 달하는 작품 모음집이다.

그의 작품으로는 <외제니 그랑제>, <골짜기의 백합>, <고리오 영감>, <환멸> 등이 유명한데 이 작품들은 모두 사실주의 문학의 백미로 일컬어지는 <인간 희극>에 들어 있다.

박영근 옮김

독자 리뷰(9)

독자 평점

3.7

북클럽회원 3명의 평가

한줄평

계속읽기

밑줄 친 문장

“이 흐름 속에서는 전쟁터에서처럼 자기가 죽지 않기 위해서는 적을 죽여야 한다. 기만당하지 않기 위해서 남을 기만해야 한다. 양심과 진실은 창살 밖으로 던져버리고 가면을 써야 한다. 인정없는 사람처럼 행세하고 스파르타에서처럼 영예를 차지하기 위해서 남의 눈에 띄지 않게 행운을 붙잡아야 한다.”(p.165)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인간의 속물근성
릴리창고 2019.5.7
부모됨에 대해서
HAH 2019.5.7
이 첫번째 방에서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냄새…
heostein 2019.4.19
라스티냐크
장민성 2018.11.18
고리오 영감
서희정 2017.4.27
자식을 위한 부모의 끝없는 헌신
떡벌어진 허리 2015.10.20
19세기 파리나 21세기 이 나라나
황원 2015.10.13
인간사 비극성의 희극성
잡동산속토끼 2015.10.13
대한민국
신원준 2015.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