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흑의 핵심

원제 Heart of Darkness

조지프 콘래드 | 옮김 이상옥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1998년 8월 5일 | ISBN 978-89-374-6007-4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32x225 · 202쪽 | 가격 7,000원

책소개

프랜시스 코플라 감독의 영화 <지옥의 묵시록>의 원작소설헨리 제임스와 더불어 20세기 영국 소설을 개척한 콘래드의 대표작

이 책은 서구 제국주의를 예리하게 비판한 점에서 주목받는다. 이 소설의 화자 말로는 유럽인들이 <암흑의 대륙>이라고 부른 아프리카로의 항해를 통해, 탐험을 동경해 온 자신의 꿈이 궁극적으로는 위장된 제국주의적 꿈이었음을 깨닫게 된다. ―― 김성곤(서울대 영문학과 교수), 『문학과 영화』에서이 책은 무엇보다도 문명 사회가 보장하는 안이한 삶을 박차고 나와 궁극적 자기 인식을 성취할 수 있었던, 의식이 깨어 있는 한 인간의 자기 탐구담이다. 이 책의 감동은 작가 자신의 생생한 체험에서도 나오지만, 그것보다도 우리가 서술자 말로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동안 그의 정신적 탐구에 간접적으로나마 동참할 수 있는 그 강력한 주술적 힘에서 나온다. ―― 이상옥(서울대 영문학과 교수), 「작품 해설」에서

목차

1. 제1장

2. 제2장

3. 제3장

-작품해설/이상옥

-작가연보

작가 소개

조지프 콘래드

1857년 폴란드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유제프 테오도르 콘라트 코제니오프스키(Józef Teodor Konrad Korzeniowski)이다. 여덟 살에 모친을, 열두 살에 부친을 잃고 외숙의 보살핌을 받으며 성장했다. 1874년 폴란드를 떠나 프랑스 상선의 선원이 되었다. 그 후 밀수, 연애 및 도박 등에 연루되어 빚을 지었다. 1878년에 권총 자살을 기도하나 미수에 그쳤고, 영국 상선의 선원이 되어 처음으로 영어를 배웠다. 1886년 영국으로 귀화해 영어식 이름으로 개명한 후, 첫 단편 「검은 선원」을 발표했다. 한동안 항해와 작품 활동을 병행하다가 1894년 서른일곱이 되던 해부터 선원 생활을 마감하고 작품 활동에 전념했다. 1895년 첫 장편 소설 『올마이어의 어리석음』을 발표했다. 『암흑의 핵심』(1899), 『로드 짐』(1900), 『노스트로모』(1904), 『서구인의 눈으로』(1911) 등의 작품을 쓰고 당대의 작가 포드 매덕스 포드, H. G. 웰스 및 헨리 제임스와 교류했다. 1924년 영국 왕실의 기사 훈위를 사양하고 향년 예순일곱 살에 심장 마비로 타계했다.

독자 리뷰(7)

독자 평점

4

북클럽회원 5명의 평가

한줄평

인간성의 상실, 양심의 와해

밑줄 친 문장

그 진실이 그녀에게는 너무 암울하게, 온통 너무 암울하게만 들렸을 테니까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암흑의 핵심
김지수 2021.6.4
암흑의 핵심
김지수 2021.6.2
암흑의 핵심
흰둥 2021.5.27
이윽고 곡선을 그리며
heostein 2019.4.18
암흑의 핵심
장민성 2018.11.18
암흑의 핵심
아롤 2018.10.24
암흑의 핵심
2015.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