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츠오 바쇼오의 하이쿠

원제 松尾芭蕉の俳句

마츠오 바쇼 | 옮김 유옥희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1998년 10월 1일 | ISBN 89-374-1853-3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44x210 · 140쪽 | 가격 7,000원

책소개

마츠오 바쇼오는 <방랑에 병들어 / 꿈은 마른 들판을 / 헤매고 돈다>라는 임종시[辭世句]를 스스로 남기며 방랑시인답게 오오사카에서 1694년에 객사할 때까지 평생을 방랑[漂迫]하며 살았다. 바쇼오는 오랜 방랑을 통해 자연과 인생의 의미를 찾고, 그것을 서민의 현실 속에서 추구하여 하이쿠를 서민적인 애환을 담을 수 있는 그릇으로 발전시켰다. 오늘날까지 하이쿠 가 민중시로 남을 수 있는 바탕이 되게 하였던 것이다. 그는 서술을 극도로 부정하고 최소한의 상징적인 언어와 여백으로 무한한 감동을 주는 시를 토해낸다. 그의 시는 <인간은 근원적으로 얼마나 고독한 존재인가?>, <얼마나 주어진 것에 자족하며 살 수 있는가?>, <마음을 열 때 무심히 넘겼던 자연의 오묘함이 얼마나 감동적으로 다가오는가?>를 생각게 함으로써 고통을 안고 살아가는 이 시대 우리에게 진정한 삶의 의미를 일깨워 준다.

목차

마츠오 바쇼오의 하이쿠
해설/유옥희 하이쿠, 일본, 바쇼오

작가 소개

마츠오 바쇼

바쇼는 결혼도 하지 않고 평생 떠돌아다니며 시를 지었습니다. 여행지에서 느끼고 본 것들을 중심으로 자연과 삶에 대해 노래했지요. 바쇼의 시는 아주 최소한의 상징적인 언어와 여백으로 독자들에게 끝없는 감동을 줍니다. 우리가 무심코 넘겼던 순간이나 자연의 풍경들, 계절 변화의 아름다움 등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해 주지요.

유옥희 옮김

계명대학교에서 일어일문학과를 졸업하고 일본 오챠노미즈여자대학에서 일본 고전문학을 공부했다. 현재는 계명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다.

독자 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