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하기 위해 살다

마르케스 자서전

원제 Vivir para contarla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 옮김 조구호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2007년 3월 12일 | ISBN 978-89-374-2575-2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45x215 · 716쪽 | 가격 30,000원

분야 논픽션

책소개

콜롬비아의 가난한 문학 소년세계 문학의 거장으로 우뚝 서다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마술적 사실주의’의 선구자가르시아 마르케스가 들려주는 예술가의 삶노벨 문학상 수상 작가이며 ‘마술적 사실주의’의 선구자인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는 1999년 림프관 암 진단을 받고 완쾌된 후에 자서전을 쓰기로 마음을 먹는다. 그의 자서전 『이야기하기 위해 살다』는 2001년에 출간되자마자 에스파냐어 권에서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세계의 팬들을 감동시켰으며 드디어 한국에서도 소개된다.

편집자 리뷰

★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삶, 사랑, 콜롬비아, 문학 이야기노년이 된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담대하면서도 위트 있는 목소리가 그의 어린 시절과 청년 시절을 회상하는 가운데, 우리는 젊은 예술가로서의 가르시아 마르케스와, 연륜과 여유가 배어 나오는 노인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목소리를 동시에 들을 수 있다. 가르시아 마르케스는 연대기적인 구성을 지양하고 자신의 기억 속에 자리 잡은 추억들을 하나 둘씩 펼쳐 보인다. 책장을 하나하나 넘길 때마다 우리는 단순히 거장의 문장을 읽는 것이 아니라, 마치 할아버지의 옛날 모험담을 듣듯 그가 들려주는 옛날 얘기에 흠뻑 젖어 들게 된다. 책장을 여는 순간 우리는 가르시아 마르케스와의 대화를 시작하게 된다.★ 허구와 실제의 경계를 넘어: 소설보다 환상적인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삶마술적 사실주의의 선구자로 불리는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삶을 보면 마술적 사실주의가 그의 작품 세계 속에 생겨난 이유를 자연스럽게 알 수 있다. 어린 시절, 넉넉지 못한 가정 형편 때문에 그는 아라까따까에 있는 외조부모의 손에서 자랐는데, 그때 외할머니에게서 들은 환상적인 이야기들을 소설 창작에 많이 사용했다고 한다. 또한 외할아버지는 콜롬비아의 내전인 이른바 천일전쟁에 참전했던 퇴역 군인이며 외할아버지는 『백년의 고독』에서 부엔디아 장군의 모델이 되었고, 외할머니와 외갓집에 기거하던 신비한 여성 친척들 또한 그의 소설들에 등장한다. 특히, 자서전의 1장에서는 어머니와 아버지의 연애담이 소개되는데, 이 이야기는 『콜레라 시대의 사랑』으로 재탄생한다. 이러한 이야기들은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환상적인 작품 세계 속에서 부활하는데 이는 역사적 풍파, 부조리한 현실,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등 우리가 실생활에서 맞닥뜨리는 현실이 때로는 소설보다 더 ‘소설적’일 수 있다는 것을 반증하는 동시에, 가르시아 마르케스가 ‘마술적 사실주의’적인 작품을 쓸 수밖에 없었다는 것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콜롬비아 현대사의 재조명: 가르시아 마르케스가 회고하는 콜롬비아아라까따까 외갓집에서 보낸 어린 시절이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작품 세계에 ‘마술’을 더했다면, 그의 오랜 기자 생활은 ‘사실주의’를 더했을 것이다. 콜롬비아는 정치적으로 자유당과 보수당의 대립이 지속되고 있었는데, 1948년 대통령 후보로 지목되었던 자유당의 급진적 지도자 호르헤 가이딴이 암살당했고 이 사건으로 인해 콜롬비아 일대에는 ‘보고타소’라는 폭력 사태가 일어나 이른바 ‘비올렌시아’라는 사회적 불안기를 야기했다. 그즈음에 가르시아 마르케스는 보고타 소재의 국립 대학교에 다니고 있었는데, 보고타소로 그는 학교를 옮겨야 했다. 콜롬비아의 정치적 양극화 대립이 극심할 무렵이 바로 가르시아 마르케스가 작가로서, 기자로서 첫 걸음을 내딛는 시기와 맞물린 덕분에 그의 작품 세계에는 날카로운 현실 비판과 풍자가 존재하는 것이다.

목차

이야기하기 위해 살다옮긴이의 말

작가 소개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20세기 최고의 이야기꾼. 순수문학을 하는 작가로서 마르케스보다 더 인기 있는, 혹은 책이 많이 팔린 현존 작가는 드물다. 아르헨티나의 보르헤스와 함께 ‘마술적 리얼리즘’의 대가로 손꼽힌다.

그의 소설에는 현실과 환상, 역사와 설화, 객관과 주관이 황당할 정도로 뒤섞여 나온다. 이러한 혼돈 속에서도 현실을 보다 날카롭고 깊이있게 드러내 주는 것이 마르케스 문학의 마력이다. 지은 책으로 <백년의 고독>, <콜레라 시대의 사랑>, <납치일기>, <내 슬픈 창녀들의 추억> 등이 있다.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의 다른 책들

조구호 옮김

한국외국어대학교 스페인어과를 졸업하고 콜롬비아의 까로 이 꾸에르보 연구소와 하베리아나대학교에서 문학석사·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와 한국외국어대학교 외국문학연구소에서 각각 포스트 닥 Post Doc. 과정을 이수했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에 출강하고 있다.

역서로는 <빠뻴루초> 시리즈와 <세계 교과서에 실린 명작동화> 시리즈, <라틴아메리카 신화와 전설> 시리즈 등이 있다.

독자 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