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이는 말, 머무르는 몸

원제 DU MOUVEMENT ET DE L’IMMOBILITE DE DOUVE

이브 본푸아 | 옮김 이건수

출판사 민음사 | 발행일 2017년 2월 15일 | ISBN 978-89-374-7518-4

패키지 소프트커버 · 변형판 140x210 · 112쪽 | 가격 10,000원

책소개

▶ “이 시집을 덮을 때쯤이면 삶과 죽음은 본디 한 몸이었음을, 빛과 어둠은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이 아님을, 밤은 아침의 직전이고 아침은 밤이 생길 기미였음을, 말과 침묵은 동시에 발산될 수 있는 것임을, 그리고 맹목(盲目)은 한 끗 차이로 투시(透視)가 될 수 있음을 깨닫게 된다.” — 오은 시인

▶ “시의 가능성에 천착하면서 절대적으로 진정한 시어를 줄기차게 찾는 시인.” — 《르 몽드》

편집자 리뷰

■ 프랑스 시문학의 정통 계승자

프랑스 시인 이브 본푸아는 보들레르와 랭보, 말라르메의 뒤를 잇는 시인으로, 오랫동안 프랑스 노벨 문학상 수상 후보로 주목받았다. 또한 첫 시집 머리글을 헤겔의 『정신 현상학』의 한 구절로 대신할 만큼 독일 관념 철학에 정통한 시인이기도 하다. 인간 존재에 관심을 가지게 된 그는 자연스레 생과 사의 형이상학적 세계를 시의 주제로 삼곤 했다. 그 결과 그의 시집은 지극히 난해하고 다의적인 텍스트로 이름을 날리게 되었다.

 

■ 철학자 시인의 언어와 육체

이브 본푸아의 첫 시집 『움직이는 말, 머무르는 몸』은 한 편 한 편 읽는 시가 아니라, 시집 전체의 구성을 참고해야 한다. 왜냐하면 본푸아에게 시란 세계의 이러저러한 단면들의 미메시스(모방)도 아니고 감정의 토로는 더더욱 아니며 일종의 시적인 형식으로 써내는 철학이기 때문이다.

 

1부의 시들은 1에서 19까지 번호만 매겨진 무제 시편이다. 드라마처럼 시간적 순서에 따라 시상을 전개했다. 2부 ‘마지막 몸짓’에서도 이러한 연극성은 계속 유지된다. 여기에는 「나무들에게」,「유일한 증인」,「진정한 이름」, 「불사조」등 죽음의 상황을 연출한 아홉 편의 시가 수록되었다. 3부 ‘두브는 말한다’는 아예 주연 배우 ‘두브’를 등장시켜 독백하는 형식을 취했다. 2부가 죽음의 상황을 보여 줬다면, 3부는 ‘두브’의 목소리를 빌어 부활을 노래한다. 죽음의 비애를 애써 감추는 듯한 두브의 목소리는 삶과 죽음의 무게감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4부 ‘오랑주리’는 도롱뇽을 통해 죽음 속의 삶을 상징적으로 보여 준다. 도룡뇽은 부동(不動)과 동(動)-죽음과 삶-사이에서 표류하는 인간의 불안을 이미지화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5부 ‘진정한 장소’는 본푸아의 시 쓰기와 시를 정면에서 바라보게 한다. 여기서 ‘진정한 장소’는 시(詩) 또는 ‘시 쓰기’를 의미한다.

 

마지막으로, 원작 시집명을 직역하면 ‘두브의 운동과 부동에 관하여’가 될 것이다. 때문에 2001년 이 시집을 처음으로 번역 소개할 당시에는 『두브의 집과 길에 대하여』라 번역하였다. 그런데 본푸아는 움직임과 머무름 외에 ‘언어’와 ‘육체’도 이 시집의 두 기둥 테마로 여겼다. 이 모두를 강조하기 위해 개정판에는 제목을 『움직이는 말, 머무르는 몸』이라고 바꾸어 번역하였다.

목차

연극

마지막 몸짓

두브는 말한다

오랑주리

진정한 장소

 

작가 연보

작품에 대하여 : 두브, 아름다운 죽음의 현존 (이건수)

추천의 글 : 세계의 양면성, 존재의 환원성 (오은)

작가 소개

이브 본푸아

초현실주의 이후 20세기 후반기의 프랑스 시단을 대표하는 이브 본푸아는 보들레르로부터 랭보로 이어지는 시의 정통성을 계승하는 시인이다. 1923년 투르에서 기관차 기계공인 부친과 교사인 모친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푸아티에대학교에서 수학을, 소르본대학교에서 철학을 공부하였다. 청년 본푸아를 문학으로 이끌었던 브르통의 초현실주의와 결별한 후 1953년 첫 시집 『움직이는 말, 머무르는 몸』을 출간하였다. 삶의 도처에 스며있는 죽음이라는 불안한 주제, 신중하지만 개방적이며 단순하면서도 암시적인 문체로 대단한 성공을 거두었다.

주지적이지만 돌연 보편적 진정성을 보여 주는 본푸아의 시는 허약한 인간 존재의 현존을 탄탄한 언어로 육화해 내고 있다. 한편 조형예술의 형태 묘사에 관해 조예가 깊은 그는 미술평론가로서도 활약하였는데, 이미지의 통일감과 시 언어의 관계에 천착하였다. 1981년에 교수로 취임한 명문 콜레주드프랑스에서도 시적 기능의 비교연구 강좌를 담당하였다. 70세에 대학에서 은퇴한 그는 여전히 현대 프랑스문학의 살아 있는 거장으로 왕성한 문필 활동을 이어가다 2016년에 영면하였다.

이건수 옮김

연세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동 대학원에서 수학하고 프랑스 프로방스대학에서 프랑스 현대시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20세기 프랑스 시인들과 보들레르에 대한 다수의 연구 논문이 있으며, 현재 충남대학교 불어불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 『저주받은 천재 시인 보들레르』, 역서로 기유빅 시선 『가죽이 벗겨진 소』, 보들레르의 『벌거벗은 내 마음』, 『라 팡파를로』, 『보들레르의 수첩』 등이 있다.

독자 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